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2030년 인구 목표는 275만명"

도시기본계획 확정 공고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0일 20시22분  
대구시가 2030년 인구 목표를 275만명으로 잡았다.

시는 시 최초로 시민이 계획에 직접 참여, 수립한 시민참여형 ‘2030 대구도시기본계획’을 10일 확정, 공고했다.

큰 틀의 그림을 완성했으며 2030년을 목표로 미래세대가 가장 살고 싶어 하는 글로벌 도시로의 도약 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저출산·고령화, 4차 산업혁명 등 사회·경제적 여건 변화에 대처하고 대구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이번 기본계획을 마련했다.

기본계획은 시민참여단의 공개모집을 통해 지난 2015년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에 걸쳐 대구미래비전과 발전목표 등을 만들었다.

이를 바탕으로 ‘2030 대구도시기본계획(안)’을 마련해 공청회, 시의회 의견청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확정했다.

주요 내용은 미래비전, 인구와 주요지표, 공간구조, 생활권 발전전략 등이다.

먼저 미래비전은 주변도시와 함께 성장하는 ‘글로벌 허브도시’, 개성과 다양성이 존중되는 ‘개방된 포용도시’, 도전과 창조로 만들어가는 ‘미래형 산업도시’로 설정했다.

여기에 2015년 인구 251만명 보다 24만명 증가한 275만명으로 확대를 목표로 내세웠다. 대구가 출산친화도시, 청년친화도시, 열린 다문화 도시, 기업친화 도시로 나간다면 달성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도시공간구조는 1도심, 4부도심(동대구·칠곡·성서·현풍), 5성장유도거점(서대구·월배화원·수성·안심·불로검단)으로 개편했다.

서대구-도심-동대구-안심을 잇는 경부선축을 주발전축으로 정했으며 팔공산-병풍산-주암산-청룡산-비슬산-대니산-명봉산 등을 잇는 외곽녹지축 등을 설정했다.

이번에 새로 도입한 5개 성장유도거점은 기성시가지내 새로운 기능 집적이 필요한 지역에 특화된 개발계획 등을 통한 점진적인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중심지로 설정, 각 지역 간 균형발전을 이룬다.

우상정 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주민참여형 도시계획 수립은 이번에만 한정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보다 다양한 시민참여방법에 대한 적극적인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