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국제강, 국내 최초 내진용 코일철근 개발

전략 제품화 추진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0일 20시50분  
동국제강이 내진용 코일철근은 개발해 9월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들어간다.
동국제강이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내진용 코일철근(C13 SD400S·C13 SD500S) 개발을 완료하고, 9월부터 본격 상업생산에 들어간다.

10일 동국제강은 지난 8월 28일 포스코건설 송도 트리플타워 건설현장에 초도 제품울 출하했으며, 점차 판매량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진용 코일철근은 내진철근의 높은 항복강도와 코일철근의 효율적인 가공성을 접목한 신개념 철근이다.

동국제강은 기존 직선형 내진철근이 가공하기 어렵다는 가공업체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난 7월부터 코일 형태의 내진철근 개발에 들어갔다.

그 동안 길이가 긴 코일철근에는 내진철근의 높은 항복강도와 연신율(길이를 늘일 때까지 버티는 정도)을 균일하게 적용하기 어려워 직선 형태의 내진철근만 생산해왔다.

그러나 동국제강은 다양한 성분의 소재를 적용하고, 부위별 테스트를 거친 결과 내진용으로 적합한 물성의 코일철근 개발에 성공했다.

내진용 코일철근은 직선형 내진철근에 비해 낭비 없이 효율적으로 가공할 수 있으며, 별도의 설비를 수입하지 않고 기존 설비로도 가공작업이 가능하다.

또 내진용 코일철근은 직선형 철근 대비 적재가 용이해 물류비 절감도 가능해 졌다.

동국제강은 내진용 강재 시장이 매년 확대되고 있는 만큼 내진용 코일철근을 전략 제품화해 판매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동국제강은 내진용 코일철근 외에도 지난 2016년 코일철근 브랜드인 ‘DKOIL(디코일)’을 도입하는 등 기존 철근시장에 없던 새로운 제품과 마케팅을 통해 차별화된 전략을 꾀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