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병원,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공로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1일 18시47분  
▲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안동병원 송병근(우측)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안동병원이 10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안동병원은 2013년 8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 825명 가운데 410명을 대상으로 심리상담 치료,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보건소와 연계한 가정방문, 의료비지원, 게이트키퍼 양성을 위한 자살예방 교육 등 1042 차례에 걸쳐 사후관리 활동으로 자살시도 재발을 줄이는 데 기여한 공로를 받고 있다.

안동병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가 2013년 8월부터 5년간 권역응급의료센터로 내원한 자살시도자 825명을 분석한 결과, 70대 남성의 농약음독이 가장 높은 분포를 차지했고 40대의 인간관계 갈등으로 인한 자살시도도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시도는 남성이 455명(55.2%)로 여성 370명(44.8%)보다 많았고 연령은 65세 이상 239명(29.0%), 40대 167명(20.2%), 50대 149명(18.1%), 30대 103명(12.5%), 20대 78명(9.5%), 60대 64명(7.8%) 19세 이하 25명(3.0%)순으로 집계됐다.

자살시도 시간대를 분석한 결과 응급실 내원기준으로 야간 258명(31.3%), 오후 257명(31.2%) 으로 비슷했으며, 아침(06시~12시)시간에도 164명(19.9%)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자살방법은 농촌지역 특성상 농약이 361명(43.3%)으로 절반에 가깝고 약물복용 229명(27.5%), 자해, 질식, 투신 순이었다.

자살시도의 원인은 우울증과 같은 정신건강문제가 260명(30.5%)로 가장 많았고 대인관계 갈등 162명(19.0%), 급격한 정서적 흥분 103명(12.1%), 신병비관, 경제적 문제, 학교 및 직장문제 등 다양한 분포를 차지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 환자를 지속 상담하고, 퇴원 이후까지 지역사회의 복지와 의료서비스를 연계해 주는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