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철고, 마운드 활약 앞세워 설악고 제압…8강 진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야구, 대전고 꺾은 경주고와 함께 진출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1일 21시18분  
포항제철고와 경주고가 2018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전국고교야구대회 8강에 나란히 올랐다.

포철고는 11일 경주 베이스볼파크 1구장에서 열린 설악고와의 16강전에서 선발 이준이 7이닝 동안 6안타 2실점으로 호투한 데 이어 최예한이 2이닝 2안타 무실점으로 설악고 타선을 틀어막았다.

4회까지 팽팽한 투수전을 펼치던 경기는 5회초 설악고 7번 이상범의 좌월 2점홈런이 터지면서 어려운 경기가 펼쳐졌다.

설악고 선발 이진석에게 6회 1사후까지 단 2안타에 꽁꽁 묶였던 포철고 타선은 8회말에 비로소 불을 뿜었다.

0-2로 끌려가던 포철고는 8회말 4번 김동규와 5번 김정현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 찬스에서 7번 조율의 좌전적시타로 1점을 따라 붙었다.

기세를 올린 포철고는 9회말 선두타자 1번 조일현의 몸에 맞는 볼과 3번 최인호가 2루수 실책으로 만든 1사 1·3루 찬스에서 4번 김동규의 땅볼로 3루 주자를 불러 들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5번 김정현이 우월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면서 팽팽하던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같은 날 경주고는 경주베이스볼파크 2구장에서 열린 대전고와의 경기에서 홈런 2개와 2루타 2개를 포함 장단 13안타를 집중시키며 11-7승리를 거두고 8강에 올랐다.

1회말 대전고 선두타자 이윤오에게 선제 홈런을 맞은 뒤 실책 2개 등으로 3점을 내준 경주고는 3회초 선두타자 9번 유준규의 중전안타에 이은 1번 이민호의 좌익수를 넘어가는 적시 2루타와 4번 장준영의 2루 땅볼, 5번 최동욱의 중전적시타로 3점을 뽑아내며 단숨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 놨다.

하지만 3회말 실책으로 다시 1점을 추월당한 경주고는 5회초 선두타자 이민호의 2루 내야안타를 시작으로 상대실책과 볼넷에 이어 5번 최동욱의 좌중간을 빠지는 싹쓸이 2루타를 3점을 보태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경주고는 6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터진 1번 이민호의 적시 2루타에 이어 4번 장준영의 좌월 3점 홈런으로 4점을 보태면서 쐐기를 박았다.

경주고는 9회초 5번 최동욱이 좌중간을 넘어가는 1점 홈런으로 승리의 축포를 쐈다.

이날 경주고 1점 이민호는 5타수 4안타의 맹타를 휘둘렀으며, 5번 최동욱도 홈런 1개 포함 5타수 4안타 4타점, 4번 장준영이 4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한편 포철고는 13일 오전 11시 경주 베이스볼파크 1구장에서 서울의 야구명문 덕수고를 상대로, 경주고는 같은 날 오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경남고와 4강 진출을 다툰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