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정상, 18일 오찬 후 첫 회담…19일 공동기자회견 기대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7일 20시33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일 오찬 후 첫 정상회담을 가진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8시 40분 성남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께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임 실장은 이어 남북 정상이 19일에도 2차 회담을 열고 언론발표를 할 것으로 보이며 남북 간 무력충돌 방지 군사합의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첫날 일정에 대해 “성남공항에서 별도 행사는 계획돼 있지 않고 오전 10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면 공항에서 공식 환영행사가 있을 것”이라며 “오찬 후 첫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된다”고 말했다.

첫날 회담 종료 후 늦은 오후에 환영 예술공연 관람 후 환영 만찬을 가진다.

임 실장은 둘째 날 일정에 대해 “첫날에 이어 추가 정상회담이 진행된다”며 “이때까지 회담이 원만하게 진행되면 아마도 오전 회담 후에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기자회견이 가능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때 그간 남북 간에 논의해 온 긴장해소와 무력충돌 방지를 내용으로 하는 군사부문 합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일부 조항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경우에 따라서는 오후에도 회담이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녁에는 환송 만찬이 계획돼 있다.

이어 마지막 날인 20일 문 대통령은 공항에서 환송행사를 마치고 오전에 서울로 향할 예정이라고 임 실장은 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