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경서 야생 독버섯 찌개 먹고 구토·복통…병원치료 후 회복중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9일 19시50분  
18일 오후 2시 46분께 문경시 산북면 이모(57)씨 집에서 찌개를 끓여 먹던 마을 주민들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었다.

이씨 등 마을주민 4명은 인근 야산에서 직접 채취한 야생버섯으로 찌개를 끓여 먹은 후 이중 3명이 구토와 복통을 일으켜 119에 신고 했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이들은 다행히 집으로 돌아가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며칠전에도 같은 버섯을 요리해 먹었는데 아무 이상이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경소방서 관계자는 “문제의 버섯을 수거했지만 이름을 알수 없는 야생버섯이었다”면서 “가을 야생버섯은 섭취해서는 안될 독버섯이 대부분이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