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도군, 자랑스러운 군민상에 예병순·박경태씨 시상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20일 19시34분  
청도군민상.jpg
▲ (왼쪽부터) 예병순(74)·박경태(60)씨
청도군은 20일 ‘제22회 군민의 날 및 제67회 군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청도를 빛낸 숨은 일꾼들에게 ‘2018 청도군 자랑스러운 군민상’과 ‘2018 향토 봉사상’을 시상했다.

자랑스러운 군민상은 교육·문화 부문에 이서면 예병순(74)씨, 산업·경제 부문에 운문면 박경태(60)씨가 수상했다.

교육·문화 부문 수상자 예병순 씨는 2016년부터 향교 전교를 맡아 향교문화를 이해하기 쉽게 지역민들과 학생들에게 교육하고 봉사하면서 지역의 정신문화를 함양하고 20년 만에 지역 향교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청도향교지 발행에 기여했다.

또 산업·경제 부문 수상자 박경태 씨는 2012년 귀농해 2015년부터 군내 처음으로 아열대 작물 200여 그루를 심어 한라봉, 천혜향, 레드향, 황금향 재배에 성공하는 등 향후 농가소득 증대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청도군은 고향 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해 온 출향인 피문찬(58·청도읍), 장수만(52·화양읍), 장세철(55·각남면), 박증길(73·풍각면), 김재홍(54·각북면), 박종열(57·이서면), 김길영(59·운문면), 한창열(53·금천면), 박순환(66·매전면)씨에 향토봉사상을 시상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각자 삶의 현장에서 청도를 활기차고 살기 좋은 지역사회로 만들기 위해 헌신해 온 유공·수상자들의 귀감 사례를 공유해 청도군민 모두가 자랑스럽고 따뜻한 행복공동체 청도의 주역으로써 화합 단결하는 지역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