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23∼27일 뉴욕 방문…유엔 총회 참석

현지시간 24일 한미회담…트럼프와 비핵화 로드맵 조율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21일 23시32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연휴 기간인 23일부터 27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제73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은 취임 이후 두 번째이며,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지 사흘 만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말 이후 넉 달 만인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한 비핵화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취임 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다섯 번째 정상회담으로, 지난해 7월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회의 당시 한미일 정상만찬회동을 포함하면 두 정상 간 만남은 문 대통령 취임 후 6번째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21일 브리핑에서 “전 세계가 관심을 가진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라며 “북미대화의 돌파구 마련과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실천적인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1년 전 유엔총회 때만 해도 미국과 북한의 ‘말 전쟁(word wars)’으로 한반도 정세가 긴박한 상황이었다. 지금은 그때와 비교가 되지 않아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을 수석협상가(cheif negotiator)라고 표현했듯,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여러분이 상상하고 계신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이 거론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조건은 달렸지만 북한이 영변 핵 시설 폐기 의사를 밝힌 것은 과거에는 도달하기는 어려웠던 것”이라며 “어제 대통령도 말했듯 ‘톱 다운’ 방식으로 위로부터 과감한 결정이 나오고 있지 않나. 미국도 ‘톱 다운’의 과감한 조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서도 “‘제재를 위한 제재’가 아닌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제재가 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다만 ‘대북제재 변경이 필요하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기존 정부의 입장에서 변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비핵화의 구체적 조치가 실현돼 남북관계의 장애요소가 되는 제재에 긍정적 영향이 있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말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정문에 서명한다.

정부는 지난 18일 국무회의를 열고 미국이 2021년 1월 1일 철폐할 예정이었던 화물자동차(픽업트럭) 관세를 20년 더 유지해 2041년 1월 1일에 없애기로 하고, 투자자-국가 분쟁해결제도(ISDS)의 중복제소를 방지하는 내용을 담은 FTA 개정안을 의결했다.

양 정상이 서명을 마치면 정부는 이를 국회에 비준동의를 요청하게 되며, 비준동의가 완료되면 미국과 공식 서한 교환 등을 거쳐 이를 발효한다.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기간에 한미정상회담 외에도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미국 도착 이튿날인 24일 28개국 공동 주최로 열리는 ‘마약문제에 대한 글로벌 행동 촉구’라는 행사에 참석한다.

이날 오후에는 한미정상회담을 한 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회담한다.

문 대통령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만남은 네 번째로,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지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남 차장은 설명했다.

25일에는 250여명의 미국 국제문제 전문가들과 여론주도층 인사들의 모임에서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연설을 한다.

이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구상을 소개하면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26일에는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 연설에서는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중심으로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북미관계 개선을 선순환시키겠다는 한국 정부의 비전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남 차장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번 방미 기간 칠레·스페인 등 정상과의 양자회담도 소화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