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韓 암사망률 OECD 바닥…폐렴·자살 사망률은 높은 편

36개국 중 암사망률 35위…폐렴·자살은 2위로 높아
교통사고 사망률은 7위…꾸준히 낮아지지만 요전히 높아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26일 11시14분  
작년 암 때문에 사망한 한국인이 역대 최다를 기록했지만, 선진국과 비교한 암 사망률은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한국의 사망률은 선진국 가운데 낮은 수준이었지만, 폐렴·자살·교통사고에 따른 사망률은 눈에 띄게 높은 편이었다.

26일 통계청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작년 한국인 사망자 28만5천534명 중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27.6%를 차지했다.

사망자 4명 중 1명은 암 때문에 사망했다는 의미로, 암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많았다.

하지만 OECD 회원국과 ‘사망률’을 비교해보면 한국은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OECD 표준인구로 변환한 한국의 암 사망률(인구 10만명당)은 작년 160.1명이었다.

한국 암 사망률은 2012년 183.3명, 2013년 178.9명, 2014년 175.0명, 2015년 168.4명, 2016년 165.2명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국가별로 집계 시기는 다소 다르지만, 조사대상 36개국 중 한국보다 암 사망률이 낮은 국가는 멕시코(2015년 114.7명)뿐이었다.

OECD 회원국 암 사망 1위는 헝가리(2016년 278.8명)로 한국의 1.74배나 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암은 정책적 검진이 확대되는 추세라 진단이 잘 돼 사망까지 이르는 치사율이 떨어지고 있다”며 “사망자가 증가하는 대장암은 올해부터 만 50세 이상은 무료로 검진을 받을 수 있고, 암 사망자 1위인 폐암도 내년부터 고위험군은 무료검진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전체 사망률은 636.1명으로 OECD 회원국 중 일본(2015년 575.7명) 다음으로 낮았다.

그러나 한국의 사망률 순위는 유독 폐렴과 자살에서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작년 폐렴 사망률은 48.1명으로 36개국 중 두 번째로 높았다. 폐렴 사망률이 가장 높은 국가는 일본(2015년 49.0명)이었다.

한국의 폐렴 사망률은 2013년 34.8명에서 2014년 35.9명, 2015년 41.2명, 2016년 43.4명에서 작년 50명에 육박할 정도로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폐렴은 노인성 질환으로 특정 질병이 나타나지 않았다면 폐렴으로 사망하는 일이 많다”며 “한국의 기대수명이 일본보다 증가하고 있고 고령화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의 작년 자살 사망률은 23.0명으로 리투아니아(2016년 26.7명)에 이어 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높다.

한국의 자살률은 2013년 28.7명에서 2014년 26.7명, 2015년 25.8명, 2016년 24.6명에서 올해 23명으로 줄었지만 다른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한국의 작년 교통사고 사망률은 9.6명으로 OECD 회원국 중 7위를 기록했다.

교통사고 사망률이 높은 국가는 멕시코(2015년 15.5명), 미국(2015년 12.6명), 칠레(2015년 12.0명) 등이었다.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률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기는 하다. 1995년 49명으로 정점을 찍고서 1998년 처음으로 30명대(33명)를 기록했다.

2001년에는 20명대(27.4명)로 내려왔고 2006년에는 10명대(19.9명)로 줄었다. 작년에는 처음으로 한 자릿수로 줄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