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전체험관 포항·경주 빼고 엉뚱한 곳에…

행안부, 2020년까지 680억 들여 전국 8개 시도 건립
지진 발생 지역 주민들 "말로만 지원 약속" 원성 고조

황기환·손석호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26일 21시45분  
지진체험센터를 포함한 국민안전체험관이 강진을 직접 겪어 피해와 고통을 온몸으로 입은 경북 포항과 경주가 아닌 다른 시·도 지역에만 들어선다는 소식에 양 도시 시민들이 소외감과 함께 분노를 느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26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오는 2020년까지 소방안전교부세 680억 원을 들여 대형·중형·특성화 국민안전체험관을 서울을 비롯한 전국 8개 시·도 지역에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국민안전체험관은 지진 상황에서 겪게 되는 현상들을 구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일종의 교육시설로, 지진체험센터는 국민안전체험관 내에 설치되며 단독으로 설치되지 않는다.

이 중 대형 체험관은 서울·경기·광주 등 3곳, 중형 체험관은 경남·충북·제주 등 3곳에 들어설 예정이다.

특성화 국민안전체험관은 인천과 울산 2곳에 건립된다. 특히 울산은 320억 원을 들여 전국 최대 규모 특성화 국민안전체험관이 지난 4일 이미 개관했다.

문제는 행정안전부 계획에 따르면 경북은 관측 사상 역대 최대 규모와 두 번째 강진이 일어난 경주와 포항이 위치한 지진 발생지이지만 지진체험센터가 들어올 계획이 전혀 없는 것.

대구·경북에는 지진 대비 특성화 안전체험관이 한 곳도 없고, 이미 설치된 일반 안전체험관만 대구(2곳), 경북(7곳)에 있다.

특히 최신 안전체험관과 비교가 힘들고 지진 체험을 하기엔 시설이 너무도 열악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포항에는 현재 기업이 운영하는 글로벌 안전센터와 시가 운영하는 포항어린이교통랜드만 있다.

하지만 작업·생활 안전 교육 및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강화 목적으로만 각각 국한돼 있어 지진체험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지진 피해를 입은 당사자인 포항·경주 시민들은 국민안전체험관의 경북 제외에 황당해하며 분노마저 느낀다는 반응이다.

백강훈 포항시의원은 “지난해 11·15지진 당시 포항에 정부의 힘 있는 분들이 많이 오셔서 집중 조명을 받고 피해 복구와 예산확보를 약속하고 올라간 지 10달이 지난 현재 그 약속은 휴지 조각처럼 버려지고 지진 관련 예산은 전부 삭감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백 의원은 이어 “또 지진 관련 사업은 철저히 피해 지역인 포항이 배제된 것에 대해 포항시와 시민은 누구를 의지하고 이 재난을 극복해야 하는지 소외감과 무력감을 느낀다”며 “지진 발생 후 포항시민들이 많이 하는 말이 ‘지진이 전라도에서 일어났다면 정부가 이렇게까지 방치했겠나’라는 말이다. 자칫 잘못 듣는다면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말 같으나 정부가 지진 피해 지역인 포항을 정치적, 아님 의도적으로 고립시키는 상황으로 내몰고 있음을 느끼고 하는 반발일 것”이라고 했다.

허성두 포항시 지진대책국장은 “행자부는 안전체험관을 지진 발생 전에 이미 계획했고, 교육 수요 등 조사를 통해 선정했다고 했다”며 “포항에 안전체험관이 들어설 당위성이 충분한 만큼 관련 수요 재조사 요구 등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도 정부의 국민안전체험관 건립지역에서 9.12지진이 발생한 경주가 제외된 것에 대해 아쉬워하면서도 현재 추진 중인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경주시는 총 20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국립지진방재연구원’ 건립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키로 했다.

국립지진방재연구원 건립은 지난해 타당성, 외국사례조사 등 전반적인 기초조사를 위한 용역을 위해 5억 원의 예산을 정부에 신청했으나 반영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올해는 시도비 1억 원으로 기본구상 용역 등 세부적으로 다시 진행키로 하는 등 국립지진방재연구원 건립에 행정력을 모으기로 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국민안전체험관이 경주에도 건립된다면, 시민들의 안전교육에 많은 도움이 됐을 것”이라면서 “지진 체험관도 함께 들어 설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이 설립될 때 까지는 인근 울산의 안전체험관을 활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