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친구 폭행' 마이너리거 배지환, 벌금 200만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0월08일 17시04분  
여자친구를 때려 고소당한 대구 출신 마이너리거 배지환(19)이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됐다.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서창원)는 폭행 혐의로 배지환을 벌금 200만 원에 약식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배지환은 지난해 12월 31일 대구 동성로에서 여자친구(19)에게 소리를 지르며 하체를 발로 차고 주먹으로 어깨 등을 때린 혐의를 받았다. 대구지검은 배지환이 피해자를 위해 많은 돈을 공탁한 데다 나이가 아직 어린 점을 고려해 검찰시민위원회를 거쳐 약식기소 결정을 내렸다.

배지환은 청소년 국가대표로 활약했고 미국 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