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명과 직결되는 소방통로 확보

서재원 영해119안전센터장 등록일 2018년10월10일 16시14분  
▲ 서재원 영해119안전센터장
밤낮으로 기온 차가 심해 크고 작은 화재 및 각종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화재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데도 실제로 당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설마 내집이, 내직장이, 내가족이 다치진 않겠지’ 하는 안전 불감증이 팽배하다.

또 화재신고를 받고 출동해 보면 중요문화재 및 고택이 많은 우리 영해안전센터 지역 특성상 좁은 진입로 탓에 소방차가 진입을 못해 난감할 때가 많다.

화재·구조·구급 등 신고접수 후 신속한 출동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소방 출동로를 확보하는 일이다.

소방통로 확보에 대한 지속적인 캠페인 및 홍보를 하고 있지만 긴급차량 통행에 대한 시민의식은 별로 변하지 않는 것 같다.

또한, 차량 보유가 늘어나면서 소방차의 출동 여건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화재·구조·구급 등 소방의 수요는 급증하고 있음에도 증가 된 차량으로 인한 정체현상으로 출동시간은 더욱 지연되고 있으니 이는 우리 이웃의 생명도 점점 더 위태로워지면서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 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화재현장에 소방대원이 얼마나 빨리 도착하느냐에 따라 요구조자의 생사는 결정된다. 화재 발생 5분 이내 현장 도착했을 때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고 초기진압에 가장 효과적이다. 심정지 환자 등 응급환자는 구급차로 4~6분 이내 응급처치를 받아야만 소생률을 높일 수 있다. 따라서 골목길 주차를 할 때는 소방통로라는 인식을 가지고 소방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주차하는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영덕소방서에서는 겨울철을 맞이하여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중요목조문화재는 물론이고 시장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화재예방을 위해 무단한 노력을 하고 있다.

여기에는 반드시 성숙 된 시민의식이 있어야만 비로소 그 빛을 더할 것이다.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는 우리의 행복과 직결된다는 의식을 갖고 행동으로 실천해야만 한다.

긴급차의 사이렌 소리를 들으면 서행하고 차선을 바꿔 소방차가 빨리 통과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줘야 한다. 부득이하게 골목길 등에 주차할 경우 소방차가 충분히 통행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는 성숙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

오늘도 소방대원들은 현장에 빨리 도착하기 위해 양보해 주지 않는 차량들과 도로에 불법으로 주ㆍ정차된 차량들을 피해서 위험을 감수하며 곡예운전 중이다.소방차가 도로에서 사이렌을 울리면서 운전자들에게 애원할 때 운전자들이 조금만 양보의 미덕을 발휘한다면 그만큼 우리 이웃의 아픔과 불행은 줄어들 것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