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고강도 인적쇄신 칼 뽑았다

진통 끝에 '조강특위' 본격 출범
전원책, 병역 등 국가 의무 강조…외부위원 이진곤·강성주·전주혜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0월11일 20시32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전원책 위원은 11일 “병역·납세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자가 명색이 보수주의 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전 위원은 조강특위 출범 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당협위원장 심사 기준에 대해 “제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치인 덕목 중 하나가 국가에 대한 의무를 다했느냐 여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 위원은 청년·여성을 우대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는 “청년을 대표한다고 해서 꼭 청년이 국회의원이 돼야 한다는 것은 아주 난센스이고, 포퓰리즘 정치”라면서 “그 자체가 명망가 정치의 뿌리고, 과거 YS(김영삼 전 대통령)·DJ(김대중 전 대통령) 때 있던 ‘빗자루도 세우면 의원이 된다’는 지역주의 시대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년, 여성보다는 신인을 우대하겠다”면서 “지금은 (가산점이) 20% 정도인데 이를 30∼40%로 할지 아니면 파격적으로 50%로 할지는 조강특위가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조강특위 활동 일정과 관련, “저희가 꿈꾸는 게 보수의 단일대오고 그러려면 가급적 의견을 많이 수렴해야 한다”면서 “필요하다면 극비리에 사람을 내려보내 확인할 것이며, 약 40일 정도로 프로그램을 짜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전 위원은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무성 의원과 홍준표 전 대표의 차기 전당대회 출마설에 대한 질문에 “본인들이 큰 그릇이라면 빠지고, 끝까지 고집하면 본인들 스스로가 무덤을 파는 일이 된다”고 지적했다.

전 위원은 “조강특위가 칼을 가지고 직접 목을 치는 일은 사실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면서 “무슨 일이든 팔, 다리 잘라내고 하면 그렇지 않아도 비박(비박근혜), 친박(친박근혜)이 난리를 치는데 이 당이 살아남겠느냐. 본인이 다 판단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홍 전 대표에도 칼을 휘두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하다”면서도 “다만 기준을 만들어 놓으면 무슨 수능 시험을 치는 것도 아닌데 나중에 ‘점수를 공개하자’ 이런 얘기가 나오기 때문에 기준 없는 것이 기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욕이 마구 쏟아질 때쯤 되면 한 번은 칼을 뽑아야 할 것”이라면서 “그 칼이 무딘 칼일지 예도가 될지는 모르겠는데 원래 제 별명이 둔도로, ‘둔한 칼이 예리함을 감추고 있다’는 둔도장예(鈍刀藏銳)라는 말을 매일 새기고 산다”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당협위원장 자격 심사를 담당할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확정했다.

조강특위 명단을 보면 김용태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고, 내부 위원으로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과 김성원 조직부총장이, 외부 위원으로 전원책 변호사, 이진곤 전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윤리위원장, 강성주 전 포항 MBC 사장, 전주혜 변호사 등이 선임됐다.

특히 이진곤·강성주·전주혜 위원 등 3명의 외부 위원은 전원책 변호사가 추천한 인사들이다. 조강특위는 내부 회의를 거쳐서 253개 당협 전체에 대한 현지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현지 실태조사는 당무감사위원회가 일임을 받아서 시행하기로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