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회 국정감사, 월성1호기 조기폐쇄 '뜨거운 감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0월19일 18시07분  
19일 월성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국회 산자중기위 국정감사 현장시찰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19일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국정감사 현장시찰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특히 이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은 한수원과 정부를 상대로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과 주민의견 수렴이 부족했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먼저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조기폐쇄 결정에 있어 주민의견을 수렴했는지, 또 조기폐쇄를 결정한 이사회 개최의 적절성 여부를 따져 물었다.

이어 같은 당 김규환 의원은 한수원 사측이 노조에 의논하지 않는 부분을 지적했고, 이철규 의원은 고준위 방폐장 건설에 손 놓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원전 조기폐쇄에 따른 인근 주민들의 경제적 피해를 꼬집었다.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현장시찰이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본부에서 열리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은 월성1호기 가동중지로 3중수소 수치가 감소한 점과 월성 1호기 건설 당시 토목공사에 문제가 있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조기폐쇄에 힘을 보탰다.

이에 대해 한수원 정재훈 사장은 “2020년에 운영허가가 나올 때 원전해체 작업이 추진되는 만큼, 그 전에 주민의견을 받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월성원전 인근 3개 읍면 주민들로 구성된 동경주대책위원회 회원 100여 명은 국회의원들을 태운 버스가 월성원자력본부로 진입하자 월성1호기 폐쇄에 따른 피해 대책과 포화상태에 이른 월성원전 사용후 핵연료 건식저장시설 대책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국정감사 현장시찰에 앞서 동경주대책위 대표들로부터 지역주민의 의사를 전달받은 산자중기위 위원들은 앞으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주민들과 약속했다.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현장시찰이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본부에서 열리고 있다.
19일 국회 산자중기위원들이 국정감사 현장시찰을 위해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하자 동경주대책위원들이 월성1호기 폐쇄에 따른 패해 대책을 요구하며 시위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