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도 직접 밟는 방문객 200만명 돌파 임박

박명재 "명예주민증도 4만 넘어"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13일 20시33분  
독도 전경
내년 중 독도를 직접 밟는 사람이 2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지난 2005년 독도 입도 신고제 시행 이후 방문객이 날로 증가하고 있어 입도객 안전을 위한 사업이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박명재 국회의원(자유한국당 ·포항남울릉)이 울릉군 독도관리사무소 자료를 근거로 지난 2005년 3월 일반인에 대한 독도관람 허용 이후 지난 10월 말 현재까지 173만9426명이 독도를 직접 밟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추세를 반영할 경우 내년 중 독도를 직접 밟는 방문객이 2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 영향으로 인해 독도를 직접 밟지 못하고 배로 선회한 인원도 44만5753명에 달해 이를 모두 포함하면 독도 방문객은 이미 218만5179명에 이른다.

특히 방문객 중에는 일본인 관광객 108명을 포함 4901명의 외국인이 다녀갔다.

또 독도 방문객(선회객 포함)중 희망에 따라 발급하는 ‘독도명예주민증’을 받은 사람도 4만2218명에 달했으며, 이 중에는 제20대 국회의원 35명과 외국인 1592명이 포함됐다.

이와 관련 박명재 의원은 “독도수호 의지로 독도를 직접 밟아보기 위해 울릉도를 거쳐 힘겹게 찾아왔지만 20% 이상이 독도를 밟지 못한 채 선상에서만 바라보다 돌아가고 있지만 일본 눈치만 보느라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및 독도방파제 사업이 첫 삽도 뜨지 못했으며, 독도해양과학기지는 엉뚱하게 서해 백령도 앞바다에 자리를 잡았다”고 밝혔다.

따라서 독도 방문객의 안전확보와 더 많은 국민이 독도를 밟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그동안 형식적으로만 반영해 온 독도영유권 사업에 대한 예산을 실질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 국민 독도 밟기 운동을 더욱 활발히 추진하고, 각종 독도 관련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는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개정안과 ‘울릉도·독도지역 지원 특별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독도 관련 사업의 일부 또는 전부를 경북도지사와 울릉군수에게 과감히 위임·위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