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거법 위반 혐의' 황천모 상주시장 수사결과 귀추 주목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14일 11시58분  
경북지방경찰청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황천모(61·자유한국당) 상주시장의 수사결과가 주목된다.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6·13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황 시장이 선거운동원으로 등록 안 된 선거캠프 직원 3~4명에게 2천여만 원을 제공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시작했다. 경찰은 A(60)씨가 선거캠프 관계자에게 선거 후 건넨 수천만 원의 돈이 황 시장의 지시에 의한 것인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 8일 상주시장실과 자택을 압수수색 한 데 이어 12일 황 시장을 상대로 선거사무소 직원들에게 선거가 끝난 후 A씨가 돈을 준 경위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했다. 하지만 조사과정에서 황 시장은 혐의 사실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다만 선거를 도운 사무소 직원에게 향후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원협의회 위원장에게 의견을 물으니까 박 위원장은 A 씨를 소개하며 황시장을 좀 도와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A씨가 만난 자리에서 대뜸 얼마가 필요한지 물어와서 사무장 1000 만원, 한 직원 800만 원, 또 다른 직원 500만 원 등의 금액을 얘기만 했지 주라고 어떻게 하라고는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선거가 끝이 난 후 지난 8월 황 시장과 A 씨 간 갈등(?)이 생기면서 선거와 관련한 각종 유머로 지역이 술렁거렸다.

A 씨는 황 시장과 만나 선거 사무소직원들에게 돈을 건넨 과정에 관해 대화를 녹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동원들에게 돈을 건넨 장소는 선거 당시 황 시장의 캠프(2층)와 같은 건물인 박 위원장의 사무실(4층)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부 관계자가 돈 받은 사실을 시인하는 등 직접 증거도 있어 서둘러 수사를 마무리해 이달 말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A 씨는 본지 기자와 통화에서 "사법 기관에서 처리할 문제로 인터뷰는 할 수 없다 "고 일축했다.

박영문 위원장은 "서로 잘 도와주라고 소개만 했을 뿐이다"며"돈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는 사실이다"고 말했다.

황 천모 시장은 "선거를 도운 이들의 향후 거취문제를 상의한 것뿐으로 돈을 주라고 한 적도 없고 A씨가 돈을 나에게 빌려주었다고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빌렸으면 나에게 주어여 하는 게 맞다. 그리고 돈을 받은 사람들도 아무도 나에게 연락도 없었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