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제철 토크콘서트 ‘H-컬쳐토크’ 성황리 열려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14일 17시33분  
현대제철이 주최 토크 콘서트 ‘H-컬쳐토크’2부 강연에서 큰별 최태성씨가 강연을 하고 있다.
현대제철이 주최하고 포항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역사와 음악이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H-컬쳐토크’가 지난 13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경상북도교육청문화원 대공연장에서 1200여 명의 포항지역 고등학생과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토크 콘서트는 현대제철이 최초로 시도하는 지역 문화사회공헌사업으로 포항의 문화발전소인 포항문화재단과 협약해 시민과 청소년에게 다채로운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올해는 포항에서 쉽게 접하기 어려운 문화 융·복합 토크 콘서트로 재즈와 소설, 역사와 희망이라는 컨셉으로 진행했다. 오전 11시부터 진행한 1부에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속 재즈 음악을 음악칼럼니스트 류태형의 깊이있고 정갈한 해설과 재즈밴드 써니밴드의 라이브 재즈 연주가 어우러져, 객석을 채운 포항 시민들에게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오후 2시에 진행된 2부 강연에서는 큰별 최태성 강사가 나와 역사 속 인물인 이순신 장보고, 그리고 독립운동가 박상진을 통해 도전, 희망, 꿈이라는 키워드를 포항의 청소년에게 던져 마음의 용기를 품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현대제철이 주최 토크 콘서트 ‘H-컬쳐토크’ 1부에서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속 재즈 음악을 음악칼럼니스트 류태형의 깊이있고 정갈한 해설과 재즈밴드 써니밴드의 라이브 재즈 연주가 어우러지고 있다.
포항문화재단 조현국 상임이사는 “이번 토크콘서트는 지역의 대표적인 철강기업인 현대제철과 함께 포항의 새로운 문화를 소개해그 의미를 뜻깊게 했다” 며 “앞으로도 현대제철과 협력해 포항의 다양한 세대가 문화로 즐기고 공감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순환, 소통, 변화’를 비전으로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국 규모의 철강기업으로 ‘문화 강연’을 활용한 새로운 사회공헌활동으로 포항에서의 ‘H-컬쳐TALK’ 프로젝트를 특별히 기획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