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연고 포스코켐텍, 7년 만에 한국바둑리그 왕좌 탈환

최철한·변상일·나현 9단 활약···침프결정전 2차전 3:2 승리
정관장 황진단 꺾고 통합우승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18일 21시24분  
포스코켐텍의 이상훈 감독과 최철한 주장이 17일 밤 열린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챔피언전에서 정상에 오른 뒤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포항 연고의 포스코켐텍 프로바둑팀이 7년만에 2018 한국바둑리그 챔피언 자리를 되찾았다.

포스코켐텍은 지난 17일 서울 한국기원에서 열린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정관장 황진단을 3-2로 누르고 정상에 섰다.

정규리그에서 우승한 뒤 지난 16일 1차전에서 최철한·변상일·나현 9단이 내리 승리하며 3-0으로 셧아웃 시킨 포스코켐텍은 2차전 마저 3-2로 승리하면서 통합우승까지 차지게 됐다.

이날 주장 최철한 9단이 정관장 한승주 4단에게 209수 만에 불계승을 거둔 데 이어 변상일 9단마저 장고대국에서 정관장 주장 신진서 9단에 188수 만에 불계승을 거두며 1차전에 이어 2차전 마저 퍼펙트 승리를 거두는 듯 했다.

하지만 정관장도 3국에서 김명훈 6단이 켐텍 김현찬 4단에 불계승, 4국에서 박진솔 8단이 켐템 이원영 8단에 반집승을 거두며 승부는 2-2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켐텍은 최종국에서 나현 9단이 이창호 9단에게 178수 만에 불계승을 거두면서 통합우승을 확정지었다.

특히 팀의 두 번째 승점을 안긴 변상일 9단은 자신의 천적인 신진서 9단을 꺾어 팀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
포스코켐텍이 7년만에 한국바둑리그 챔피언 자리를 되찾았다. 사진은 포스코켐텍 나현6단(왼쪽)과 정관장 이창호 9단 대국장면.
변상일 9단은 이날 경기 전까지 신진서 9단에게 통산 1승 10패를 기록한 데다 지난 2015년 3월 이후 9연패를 당하다 이날 통합우승을 결정짓는 승리와 함께 신진서 징크스마저 깨트렸다.

정규리그 우승에 이어 포스트시즌까지 우승하며 통합 챔피언에 오른 포스코켐텍은 2011년 우승 이후 7년 만에 바둑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상훈 감독은 “정관장 황진단이 강팀이라 준비하면서 이길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선수들이 워낙 준비를 잘 했고, 특히 오늘 변상일 선수가 큰일을 했다”면서 “최철한 선수가 큰 경기에서 제 몫을 다 한데다 나현ㆍ변상일 선수도 지난해 아픈 상처를 극복하고 잘 해줬다. 소속팀 관계자 여러분과 포항시민을 비롯한 응원 해 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변상일 9단은 “오늘 저만 이기면 팀이 확실히 이길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초반부터 잘 풀려 흐름이 좋았다. 개인 승리보다는 팀이 우승한 것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고 말했다.

포스코켐텍은 지난 2010년 포항 연고의 프로바둑팀을 창단한 데 이어 2015년 여자프로바둑팀도 창단해 국내 유일의 남녀 프로바둑팀을 보유, 포항시 홍보와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우승상금은 2억원이며, 준우승은 1억원, 3위 6000만원, 4위 3000만원으로, 단일기전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