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외버스 운행 감축, 교통약자 대책 있어야

경북일보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19일 17시49분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지난 7월 시행에 들어간 근로시간 단축으로 서민의 발이 묶이고 있다. 이달 23일부터 경북도 내의 시외버스 노선 운행횟수가 크게 줄어서 도민들이 불편을 겪게 됐다. ‘주 52시간 근무제’로 버스업계의 인력감축과 경영악화로 시외버스가 줄어 군소 시군지역 주민과 출퇴근 직장인들의 불편이 불가피해졌다. 경북도와 시군은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이 같은 우려는 근로시간 단축 이전에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경북도가 도내 시외버스 업계가 신청한 145개 노선 조정을 협의한 결과 37개 버스 노선이 줄었다. 버스업계가 특례업종에서 제외됨으로써 운전자 근로시간이 줄어들자 노선 감축이 단행됐다. 이 때문에 경북지역 주민 교통불편이 현실화 됐다.

당시 경북 시외버스 7개 업체가 경북도와 조정신청을 해서 37개 노선이 줄어들었지만 경북도 관계자는 운전자의 임금은 줄어들지만 버스 운행에 당장 큰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느긋한 전망이었다. 경북과 다른 시도로 연결되는 버스노선도 크게 줄어서 이래저래 경북 지역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이 때문에 보완책을 마련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북도 내 시외버스 동대구~구미 노선 등 17개 노선은 하루 151회에서 운행횟수가 52회나 준 99회만 운행하게 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게 됐다. 하루 55회 운행하던 대전~안동 등 18개 노선은 아예 당분간 운행이 중단된다.

경북도는 노인 등 교통약자가 많은 농어촌과 단일 노선은 조정 대상에서 제외했다지만 운행 횟수 감축은 이용객들의 불편을 초래할 수 밖에 없다. 도는 KTX와 경합해서 승객이 감소한 노선, 대체 이동수단이 확보된 노선, 경로가 비슷한 노선을 중심으로 운행횟수를 조정했다고 했지만 타 지역을 오가던 직장인이나 주민들의 불편이 클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이 같은 노선 운행 감축이 기름값 인상과 인건비 상승으로 시외버스 업계의 손실이 100억 원대가 넘을 것이란 업계의 사정을 감안 했다지만 이로 인해 교통약자들이 왕래 수단을 잃게 된 셈이다.

경북에는 시외버스 외에 시내·농어촌버스도 26개 업체가 1천444대를 운행하고 있으며 운전자가 2천200여 명에 이른다. 비수익 노선 중심의 시외버스는 물론 시내·농어촌 버스 노선 감축이 잇따를 전망이어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좀 더 세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열악한 지자체의 재정 상황으로는 비수익 노선 운영에 따른 버스업계의 적자를 모두 보전할 수 없다. 농어촌지역 교통약자를 위한 정부의 지원정책이 필요하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