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군위 체계적인 도시미관 관리 나선다

군관리계획 변경안 심의·의결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19일 21시11분  
경북도청
경북도는 지난 16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군위 군관리계획 변경(안)을 심의, 의결했다.

군위 군관리계획 결정(변경)은 국토계획법에 따라 군위군 전역에 대한 관리계획 재정비 시기가 도래되었고 상위계획의 정책방향과 지역 여건변화를 반영한 장기적 발전방향을 제시한 건이다.

불합리한 용도지역의 조정과 장기미집행 군계획시설 재검토 등 기 수립된 군관리계획을 정비함으로써 도시여건변화에 적합한 도시 공간구조를 재편성해 합리적이고 체계적으로 정비를 하는 내용이다.

위원회의 심도있는 논의 끝에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정책 실현과 치매안심센터 건립을 위한 보건소 부지의 용도지역을 변경조치 하고, 농업진흥지역 및 보전산지에서 해제된 농림지역 중 관리지역으로의 변경 당위성이 충분히 검토된 지역에 한해 보전·생산·계획관리지역으로 세분 조치했다.

반면 경주 충효지구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변경 건은 변경내용과 당위성에 대한 근거가 미흡해 재심의 의결됐으며, 민간제안에 따른 천군동 청소년수련시설 설치를 위한 용도지역 변경 건은 도시지역 내 양호한 산림생태축을 형성하는 보전녹지지역으로 생태계 서식공간 및 지역생태축 연결성 확보를 위해 보호가 필요하다는 위원들의 심도있는 논의 끝에 부결됐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도민의 복지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도시계획 측면에서 적극 지원하고 장기미집행시설 정비를 통한 주민 불편사항을 최소화 하는데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