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능 이의신청 1000건 육박 '역대 최대'

사회탐구 문제 이의제기 583건으로 절반 이상 차지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20일 14시41분  
‘불수능’이란 평가를 받고 있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와 정답에 대한 수험생의 이의 제기가 역대 최대치인 1000건에 육박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수능 당일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누리집을 통해 이의 신청을 받은 결과 모두 991건의 글이 올라왔다고 20일 밝혔다.

이 중 일부는 수능 제도·시험 진행에 대한 불만이나 다른 이의신청에 대한 반박을 담은 글이어서 실제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제기는 900건에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수능 시험은 학생들 사이에서 ‘역대급 불수능’이라는 평가가 나올 만큼 난도가 높았던 것으로 평가되면서 이의신청 게시물도 지난해 치러진 2018학년도 수능의 이의신청 건수는 978건보다 13건 증가했다.

영역별로 보면 탐구영역 사회탐구 문제에 대한 이의제기가 583건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지난해보다 어려웠다고 평가되는 국어영역이 150건, 수학영역은 118건, 영어영역과 과학탐구영역은 각 70건과 48건으로 집계됐다.

제2외국어와 한문영역에서는 18건, 한국사와 직업탐구에서는 각 2건의 이의가 접수됐다.

사회탐구에서는 한 지문에 나타난 사상가(라인홀트 니부어)가 누구인지 추론한 뒤 이 사상가의 입장을 고르는 3번 문제와 관련해 가장 많은 407건의 이의제기가 몰려 논란이 되고 있다.

이의를 제기한 이들은 주로 ‘애국심은 개인의 이타심을 국가 이기주의로 전환시킨다’는 (ㄱ)선지가 단정적인 표현을 썼다며 꼭 이런 명제가 성립하는 것이 아니므로 ‘전환시킬 수 있다’라는 표현이 맞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뒤를 이어 국어영역에서는 과학과 철학이 융합된 지문의 내용을 이해한 뒤 이를 바탕으로 만유인력에 대한 제시문을 해석해야 하는 31번 문항과 문법 11번 문항과 독서 42번 문항에 대한 이의 제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입시업계 관계자들은 “중대한 출제 오류가 있다기보다는 난도가 너무 높고 생소한 유형의 문제가 나와 수험생들의 질의와 항의가 고난도 문항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실제 이의제기 게시물은 지난해보다 소폭 늘었지만 이의가 제기된 문항 수는 지난해 151문항에서 올해 107문항으로 급감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평가원은 이달 26일 정답을 확정·발표하며, 수능 성적은 12월 5일 수험생에게 통보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