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스포항병원, 근전도 검사 2만5000례 달성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등록일 2018년11월21일 17시53분  
▲ 에스포항병원이 지난 20일 척추·통증·관절 병원에서 근전도 검사(Electromyography) 2만5000례를 달성했다.
에스포항병원이 지난 20일 척추·통증·관절 병원에서 근전도 검사(Electromyography) 2만50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기진단검사라고도 불리는 근전도 검사는 신경과 근육의 전기 생리학적 현상을 기계로 분석해 질환의 정도와 범위를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방법이다.

말초신경계의 생리·기능적 상태를 평가하고 통증의 병태생리 구조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해부학적 정보를 제공하는 MRI 검사에서 발견하기 어려운 신경근의 기능적 이상을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에스포항병원이 개원 10년 만에 근전도검사 2만5000례를 달성한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로, 국내 유수의 대학병원에서 한 달 평균 200건 정도의 검사가 이루어지는 것과 비교해보면 지역 병원이 거두기 힘든 높은 성과라 할 수 있다.

권흠대 에스포항병원 척추·통증·관절 병원장은 “근전도검사로 척추 질환은 물론 루게릭병과 같은 신경계 질환 여부도 발견해낼 수 있다”며 “치료 효과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 중”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희진 기자

    • 류희진 기자
  •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