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지역 주민 반발하는 성서 열병합발전소 해결책 없나?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등록일 2018년12월12일 19시43분  



대구 성서산업단지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두고 반대하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성서산단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이 더 늘어나 주민 건강을 위협한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전재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열병합발전소는 폐목재를 태워 증기와 열에너지를 얻는 시설로 각종 유해 화학 물질이 나올 수 있어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성서산단이 연간 8500여 t, 6000여 t의 대기오염물질을 각각 배출하는 상황에서 열병합 발전소까지 들어서면 대기 오염은 더 심각해 질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조은정/50 이곡동 주민
이미 발암을 유발하는 물질들이 다른 지역에 10.5배에 해당한다고 하거든요. 지금은 이 달서구가 새로운 곳을 만들 것이 아니라 지금 있는 곳에 제재를 가해야...

사업 시행자인 리클린대구는 지난 7일 달서구청과 달서구의회를 상대로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주민이 우려하는 환경오염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승훈 / 리클린대구 대표
4,300t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목재를 때울 때 발생하는 오염의 총량이지 나가는 양이 아닙니다. 나가는 부분은 법적으로 166t이 나가고요. 저희 내부 관리 목표는 116t입니다.

하지만 지역 환경 단체는 리클린대구의 설명회를 수익을 내기 위해 사업을 빨리 추진하려는 꼼수라고 지적합니다.

계대욱/ 대구환경운동연합부장
REC 가중치라는 것이 있습니다. 에너지원이 얼마나 지속 가능하고 친환경적이냐에 따라 매매 가치를 일정한 비율로 나누게 되는데요. 열병합발전소의 경우에는 그 유해성 때문에 1.5에서 0.5로, 내년 상반기가 지나면 0.25까지 줄어서 민간사업자가 이렇게 서두르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전문가는 일본의 사례를 들며 열병합발전소와 같은 쓰레기 소각 시설을 수익성을 고려하는 민간업체가 아닌 정부에서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정책 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의견을 내놨습니다.

김해동 /계명대 환경학부 교수
도쿄도만 구청이 23개가 있는데, 소각장이 21개가 있을 정도입니다. 어떤 한 지역에 쓰레기 처리를 몽땅 맡기는 것이 아니라 분산해서 소각을 하도록 하고 이걸 민간에 맡기지 말고 관이 주도적으로 처리해야 합니다.

열병합발전소가 산자부와 환경부의 승인을 기다리는 가운데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국 기자

    • 김용국 기자
  •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