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천시의회, 집행부 인사 '소통부족' 비판

"시장 고유 권한이지만 미흡한 인사원칙·기준 안타깝고 유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1월09일 18시08분  
김천시의회가 지난 1일 김천시 2019년도 상반기 인사와 관련해 “객관적인 기준에 맞게 검증되었는지 의문이 간다”며 “안타까움과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천시의회는 9일 “인사권 행사는 시장의 고유 권한으로 이번 인사는 민선 7기 후 첫 조직개편에 따라 승진, 전보 등 대대적인 인사 요인으로 직원 배치에 어려움도 많고 모두를 만족하게 할 수 없다는 것은 인정한다”며“의회는 시민의 대표기관으로 이번 집행부의 소통이 부족했던 인사는 진중함이 아쉽다”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 의회는 “그동안 읍·면·동장 전보 인사 시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업무추진을 위해 지역구 시의원들과 사전에 협의를 해주면 좋겠다고 수차례 요청했으나 반영되지 않았고, 일부 공무원의 직렬에 부합되지 않는 인사배치, 사무관 교육을 수료한 지 한 달도 채 안 된 공무원의 장기교육 대상자 지정, 물의를 일으킨 간부 공무원의 승진 및 요직부서 배치 등은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사가 아무리 시장의 고유권한이라 하더라도 앞으로 인사원칙과 기준이 미흡해 혼란과 불신을 초래하면 적극적인 인사검증 등 대응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