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혹한기 취약설비 총점검 실시

프리미엄 제품 생산비율 확대 기대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1월10일 20시52분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혹한기 테마점검에서 전용 장비로 증기관을 점검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10,11일 이틀간 혹한기 대비 취약설비와 위험요인을 제거하기 위한 설비 총점검을 통해 프리미엄 제품 확대에 나선다.

이번 테마 점검은 계절·시기별 취약설비와 위험요인을 고려해 실시하는 점검 활동이다.

1월 점검테마는 혹한기 취약설비 점검으로, 저온에 취약한 유압설비와 윤활설비를 비롯해 전해액·응축수·냉각수 등 설비 유지 상태를 점검하고 미흡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개선한다.

또한 매주 목·금요일을 ‘설비 총 점검의 날’로 지정해 생산성 제고와 품질 향상에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즉 철저한 설비점검을 통해 장애를 줄임으로써 생산 시간을 늘리고, 고부가 프리미엄 제품 생산비율을 확대하는 것이다.

또한 휴일 장애를 예방하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구동·체결·유압 등 일상적인 운전설비 표준을 점검하는 한편 지구정비와 중앙정비로 나눠 취약설비와 핵심설비에 대한 전문 점검을 실시한다.

오형수 소장은 “제철소 현장은 포스코 경쟁력의 원천”이라며 “설비고도화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제품을 확대해 수익성을 강화하자”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