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텍 연구진, 항암치료용 나노 복합체 개발

암 찾아 2번 공격…화학과 김원종 교수·통합과정 임수석씨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1월11일 21시18분  
▲ 포스텍 김원종 교수
포스텍(포항공대) 연구진이 암을 찾아 2번 공격하는 현재 방식보다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항암치료용 나노 복합체를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포스텍은 11일 화학과 김원종 교수와 통합과정 임수석씨가 동시 치료용 나노복합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나노복합체는 먼저 광역학 효과로 암을 공격하고 2차로 면역 증강제로 수지상 세포를 활성화하는 것이다.

수지상 세포는 바이러스 등 병원균에 감염됐을 때 맞서 싸우는 T세포에 공격을 요청하는 세포다.

지금까지 개발된 항암 치료법은 크게 암세포 특성에 맞는 항암 약물을 주입하거나 면역 세포 활동을 높여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 증강 방법으로 나뉜다.

▲ 임수석 포스텍 통합과정
연구팀은 암 조직 주변의 저산소 환경에 반응해 두 개 전달체로 변신하는 저산소 감응형 트랜스포머 나노 복합체를 만들었다.

나노 복합체 안쪽의 다공성 실리카는 빛을 받아 활성 산소종을 발생하는 광감각제를 담고, 바깥쪽 양이온성 고분자는 수지상 세포 활성화를 돕는 면역 증강제를 담아 두 개가 동시에 암을 공격하도록 만들었다.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이 발전하면 혈류를 통해 몸에 들어간 나노머신이 빛으로 한 번, 면역세포 활성화로 다시 한번 암을 치료하도록 도와 치료 효율이 높아진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기초연구사업,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학술지 ‘ACS 나노’ 온라인판에 실렸다.

김원종 교수는 “현재 항암 치료법으로 사용되는 광역학 치료, 노벨상 수상 등으로 주목받는 항암 면역 요법의 동시 치료를 통해 암 정복 새 전략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암 치료 새 복합체 개념도 [포항공과대학교 제공]
암 치료 새 복합체 개념도 [포항공과대학교 제공]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