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천시, 김두관 국회의원 초청 직원 정례회 특강

"지방분권 개헌과 자치분권시대 열어야"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1월12일 09시54분  
11일 영천시민회관에서 열린 영천시 직원 정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특강을 하고 있다.
“선진국이기 때문에 자치분권이 잘되는 것이 아니라, 지방자치가 잘되는 나라가 미래에 선진국이 된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회의원은 11일 영천시 직원 정례회 특강에서 ‘지역이 대한민국의 미래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치며 지방자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먼저 김 의원은 강연에 앞서 자신이 행자부 장관 시절, 최기문 시장이 경찰청장이었다며 깊은 인연을 설명하고 “백성은 가난한 것에 분노하기보다는 고르지 못함을 걱정한다”는 ‘불활빈 환불균’을 정치좌우명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지방자치의 산증인이며 지방분권에 앞장서 온 김 의원은 특강에서 “지금 우리는 지방소멸시대에 살고 있다”며 “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이 살기 위해서는 최고의 전략가이고 비즈니스맨이며 CEO인 자치단체장은 중앙정부와 경북 도청 등을 발이 닳도록 찾아다녀야 된다”그리고 “이웃 지방의 좋은 제도와 시스템은 벤치마킹하고 공동 네트워크를 통한 정보교환으로 수도권과 맞서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안중근 의사의 동양평화론과 신북방경제시대를 이야기하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지방분권 개헌과 자치분권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강연을 마무리했다.

김두관 의원이 최기문 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들과 민주당 관계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이번 강의를 통해 영천시 전 공무원의 역량을 결집하고 조직과 업무에 대한 혁신으로 시민을 위해 새로운 도약과 발전의 원동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 시장은 강연을 마친 국회기획재정위원인 김두관 의원과 간담회를 통해 경마공원 접근성 확보를 위한 △대구도시철도 하양~영천 연장건 △대구 혁신도시~영천 금호간 국도 6차로 확장 △영천역사박물관 건립 등을 건의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

    • 권오석 기자
  • 영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