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모가 근시면 자녀도 근시 위험…최대 11.4배"

삼성서울병원-가톨릭의대, 3천여명 분석 결과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1월17일 13시39분  
시력검사.jpg
▲ 연합
부모 모두 근시로 안경을 끼고 있다면 자녀 눈 건강에 특별히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삼성서울병원 안과 임동희 교수, 가톨릭대 의대 예방의학과 임현우 교수 연구팀은 2008∼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2천344가구의 5세 이상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3천862명과 부모의 시력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부모 중 한명이 근시일 때 정상 시력을 가진 경우보다 자녀의 근시 유병률이 높아지고, 부모 둘 다 근시면 이러한 위험이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시는 먼 곳을 바라볼 때 물체의 상이 망막의 앞쪽에 맺히는 굴절이상으로 굴절도수에 따라 경도근시(-0.5디옵터(D) 이하), 중등도근시(-3.0D 이하), 고도근시(-6.0D 이하)로 나뉜다.

연구 결과를 보면 전체 아이들의 64.6%(2천495명)는 근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 둘 다 근시가 없을 때 자녀의 근시 비율은 57.4%로 전체 평균을 밑돌았다.

반면 부모 모두 근시인 경우 아이의 근시 비율은 68.2%로 평균을 넘어섰고, 부모 모두 시력이 가장 나쁜 고도근시일 때 자녀의 근시 비율은 87.5%로 껑충 뛰었다.

또 부모의 근시 정도가 심할수록 이러한 경향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자녀가 근시일 확률은 부모 중 1명만 근시일 때 1.17배, 부모 중 1명만 고도근시일 때 1.27배 높아졌고, 부모 모두가 근시일 때는 1.34배, 부모 모두 고도근시일 때는 1.37배 높아졌다.

자녀에게서 고도근시가 나타날 확률 역시 부모 중 1명만 근시일 때 1.46배, 부모 중 1명만 고도근시일 때 2.6배 높아졌다. 부모 모두 근시일 때는 3.11배, 부모 모두 고도근시일 때는 11.41배 높아졌다.

연구팀은 “부모의 근시가 자녀의 근시에 큰 영향을 미치지만 그렇다고 예방이 전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며 “자녀의 시력 변화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어릴 때부터 전문의 검진과 함께 유해한 환경을 차단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11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