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천경찰서, 법질서 확립대책 토론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입니다' 주제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2월11일 21시02분  
11일 김천경찰서 2층 열린방에서 법질서 확립대책 회의가 열리고 있다. 김천경찰서
임경우 김천경찰서장이 시민의 평온한 삶을 위한 치안전략으로 △경찰 정신으로서 ‘제복 입은 시민’△ 일하는 방식으로서 ‘스마트 치안’△ 일하는 원칙으로서 ‘절차적 정의’△ 원동력으로서 ‘자긍심과 책임감’을 강조했다.

임 서장은 11일 경찰서 2층 열린방에서 과장, 파출소장, 계·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입니다’를 주제로 법질서 확립대책 회의를 열어 경찰개혁 등 주요 현안을 토론했다.

회의에서 임 서장은 취임 이후 강조해 온 제복 입은 시민, 스마트 치안, 절차적 정의 구현을 위한 실행전략을 설명했다.

임 서장은 “올해는 임시정부 경찰이 창설된 지 100년이 되는 해로 앞으로의 백년지대계를 그려내야 할 엄중한 시기”라며 “경찰개혁을 제도로 완성하기 위해 중간관리자들이 심기일전해 새로운 자세로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