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에 1천억 투입

2021년까지 '비전330'…도심통행 차량 속도 낮추기 등 교통안전 4대 분야 18개 과제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2월12일 19시56분  
대구시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교통사고 사망자를 30% 줄이는 ‘비전 330’ 대책을 시행한다.

대구시는 “대구지방경찰청과 공동으로 교통안전 4대 분야 18개 실천과제를 마련해 총 1118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먼저 897억 원을 들여 사람 중심 현장밀착형 교통인프라 구축 7개 과제를 추진한다.

교통사고가 잦은 75개 장소의 사고위험 시설을 개선하고,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동구 해안지구와 달서구 상인동의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한다.

노인보호구역을 7곳 추가해 60곳으로 늘리고 통학로 등 어린이보호구역 130곳을 정비하며 횡단 보도 음향신호기 480대와 잔여 시간표시기 450대를 설치한다.

야간 교통사고와 보행자 통행이 잦은 횡단 보도에는 무단횡단 방지용 ‘로고 라이트’ 60대를 설치하고 약 4500㎞ 도로구간에 고휘도 차선 도색도 한다.

교통법규 준수 및 차량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4개 과제에 47억 원을 들여 상습 불법 주정차 지역에 고정식 단속 카메라 60대를 설치하고, 낡은 버스탑재형 단속 카메라 30대를 새것으로 교체한다.

3년간 60개 구간의 도심통행 차량 속도를 낮춰 왕복 4차로 이상 도로는 시속 50㎞, 이면도로와 보호구역은 시속 30㎞로 제한할 방침이다.

또 오토바이 인도 주행과 중앙선 침범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학생·청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전동 킥보드에 대해 안전교육도 한다.

이밖에 52억 원을 들여 스마트교통체계를 구축하고 122억 원을 투입해 어린이·청소년·고령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의식 개선교육도 강화한다.

대구시는 2016∼2018년 3년간 교통사고 30% 줄이기를 시행해 2014년 대비 발생 건수(9.2%)·사망자(35.8%)·부상자(7.6%)가 모두 감소하는 효과를 거뒀다.

대구에서는 지난해 총 1만308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111명이 숨지고 1만8985명이 다쳤다. 사망자 가운데 보행자(55명), 노인(54명), 야간시간대(61명)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