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철우 지사 "게임산업은 경북의 새로운 청년일자리"

시군 현장 간담회…도 차원 적극적인 지원 약속도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2월12일 19시56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2일 경산의 게임 소프트웨어 품질보증 전문기업인 (주)IGS를 찾아 직원과 게임콘텐츠 청년기업 대표, 청년 소셜창업 크리에이터 등을 만나 애로 및 건의사항을 듣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2일 경산시를 찾아 새바람 행복경북을 위한 도정방향 공유와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시군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지사와 최영조 경산시장, 강수명 경산시의회 의장, 경북도의원, 경산시 기관·사회단체장 등 50여 명이 참석해 격의 없는 대화와 소통의 시간을 갖고 지역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모바일·온라인 콘텐츠 관련 청년 일자리 창출 업체를 방문하고 경산4일반산업단지 조성 현장을 돌아보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지사는 게임 소프트웨어 품질보증 전문기업인 (주)IGS를 찾아 변수영 지사장과 직원, 게임콘텐츠 청년기업 대표, 청년 소셜창업 크리에이터를 만나 게임산업 활성화를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에 대해 토론하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앞으로는 게임산업이 경북의 새로운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 차원에서 게임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산시청에서 열린 지역 기관·사회단체장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청취하면서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애로사항을 건의 받는 등 지역현안을 공유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간담회를 마친 후 첨단산업 중심지 조성사업장인 경산4일반산업단지 사업 현장을 찾아 현재까지의 추진상황 등을 점검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젊은 도시인 경산시 현장 방문으로 생생한 도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지역의 현실이 어렵지만 게임산업과 청색기술, 뷰티산업 등 새로운 미래 먹거리 산업에 대한 희망과 기대감을 느꼈다”며 “오늘 현장에서 나눴던 다양한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도민이 행복한 경북이 될 수 있도록 환골탈태의 정신으로 지역경제 살리기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