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시, 복싱 전지훈련 메카로 '급부상'

용인대 등 전국 선수단 방문 러시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2월12일 21시33분  
영주-대한복싱훈련장에서 용인대학교 복싱선수단이 훈련하고 있다.
전국 최초 복싱 전용훈련장인 영주시 대한복싱훈련장이 전국에서 몰려든 복싱선수들의 훈련열기로 후끈 달아오르면서 복싱 전지훈련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12일 영주시에 따르면 지난 11일 용인대학교 복싱선수단 50명을 시작으로 18일부터 상지대, 상무(체육부대), 서울시청. 성남시청, 원주시청, 남해군청 등에서 복싱 선수단 150여 명이 대한복싱훈련장에서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주 시민운동장 내에 위치한 대한복싱훈련장은 총사업비 100억 원(전액 국비)을 투입해 2016년 8월에 착공, 지난해 8월 준공됐다.

이에 따라 지하 1층, 지상 2층, 건축면적 2004㎡, 연면적 4452㎡ 규모의 전국 최초의 복싱 전용훈련장으로, 주요시설로는 2개의 복싱훈련장, 숙소 12실, 휴게실, 다목적실 등을 갖추고 있다.

영주시는 복싱전용훈련장을 아마추어 및 상비군 선수의 단계별 맞춤형 합동훈련과 국내선수 전지훈련 유치 등 복싱종목 지역거점센터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또 복싱로빅, 복싱다이어트 등 다양한 생활스포츠 프로그램 운영으로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다목적 생활체육관으로 활용도를 제고할 방침이다.

영주시 관계자는 “전지훈련팀 방문 활성화로 영주 지역 내 숙박시설과 음식업소 등 지역 경제도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한다.”며 “영주를 찾은 훈련팀이 다시 영주를 찾도록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