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산시 대임지구 공공택지지구 조성사업 암초

편입지주 100여명 시청 몰려와 지구지정 철회 시위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3월14일 18시59분  
경산대임지구 공공택지지구 지정 철회 등을 요구하는 편입지주들이 시청사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경산대임지구 공공택지지구 지정 철회 등을 요구하는 편입지주들이 시청사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경산시가 오는 2030년 인구 40만 자족도시 경산의 중심축, 신도심으로 야심 차게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대임지구(대평동, 임당동 일원) 공공택지지구 조성이 지주들의 드센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14일 오전 대임지구 자주 등으로 구성된 경산대입지구 대책위원회 회원 100여 명은 꽃샘추위로 쌀쌀한 날씨에도 아침 일찍부터 경산시청 정문 앞으로 몰려와 ‘지구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경산시가 위법절차인 시정조정위원회를 통해 대임지구를 ‘개발행위 제한’ 지역으로 지정하고 공공택지개발 지구로 지정해 농민의 생존권을 박탈하고 재산권을 침탈했다. 해명하고 대책을 세워라”고 주장했다.

편입지주들은 또 시민들의 권익을 보호해야 할 경산시가 오히려 위법 부당한 제한으로 손해를 끼쳤으므로 이제는 주민들이 합당한 보상이라도 받을 수 있도록 앞장서야 할 것 아니냐고 항의했다.

경산대임지구는 경산시 대평·대정·중방·계양·임당·대동 일원의 167만여 ㎡(50만8000여 평)에 2025년까지(8개년) 총 사업비 1조8천여억 원을 투입, 공공주택지구(1만1478세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산시는 2017년 9월 국토교통부에 이 지역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제안, 공람과 주민 의견청취,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 설명회,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2018년 7월 지구지정 고시했다.

이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시행자로 수용 및 사용방식으로 시행하며 2018년 11월 보상설명회를 개최하고 지구지정(변경) 및 지구계획(안) 승인 등을 거쳐 2020년 하반기 착공, 2025년 준공계획으로 추진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