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사교육비 증가액 전국 최하위

2017년보다 3000원 증가… 전국평균 2만원 보다 6배 이상 낮아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3월14일 20시48분  
대구지역 사교육비 증가액이 전국 평균보다 6배 이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서울(41만 1000원), 경기(32만 1000원)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사용액이 많았다.

대구시교육청은 지난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분석, 발표했다.

대구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017년보다 3000원이 증가(1.0%), 30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국 평균 사교육비는 29만1000원으로 지난 2017년보다 2만 원(7.4%)올랐다. 이에 따라 대구의 증가 폭은 전국평균보다 6배 이상 떨어졌다.

또한 대구 학생 사교육 참여율은 지난 2018년 73.7%로 2017년 73.6%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학교급별 사교육비를 보면, 초등학교 27만7000원, 중학교 33만2000원, 고등학교 31만8000원으로 중학교 사교육비가 가장 증가했으며 초등학교는 소폭 감소했다.

고등학교의 경우 전국 평균 고등학교 사교육비가 32만1000원으로 대폭 증가한 것과 비교해 대구는 지난 2017년과 동일한 수준이다.

대구 학생 사교육비 참여율 증가폭이 적은 이유로 시 교육청은 학원비 안정화 정책에 따라 학원과 보습교육 물가상승률이 감소해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지난 2017년 2.64%였던 대구 학원과 보습교육 물가상승률은 2018년 1.66%로 안정적이었다.

다만 대입 제도의 혼선으로 선행을 위한 중학교 사교육비는 지속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중학교 자유학기제 교과 수업의 양적 감소를 질적 향상으로 보완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운영비 지원 예산 32억 원을 편성했으며 수요자 중심과 맞춤형 교육 지원을 통해 사교육 수요를 공교육 시스템으로 흡수하기 위해 방안을 다양하게 모색하고 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사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학부모의 인식 개선을 위해 사교육 없는 학습 실천 우수사례 등을 적극 발굴 할 것”이라며 “공교육의 질적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