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소년 35%,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

연합 등록일 2013년06월17일 21시17분  

우리나라 청소년 3명 중 한 1명 이상이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에 속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지난 4월25일부터 5월13일까지 스마트폰을 쓰는 전국의 중·고등학생 3천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중독 정도를 측정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5.2%가 중독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발표했다.

중독 정도를 보면 응답자의 27.6%는 잠재적 위험군, 7.6%는 관련 기관의 전문적 지원과 도움이 필요한 고위험군으로 파악됐다.

이런 결과는 기존 연구결과에 견줘 매우 높은 수치라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1년 조사에서는 중독률이 11.4%, 지난해 조사 때는 18.4%였다.

이번 조사에서 여학생의 중독률은 42.6%로 남학생(28.6%)보다 훨씬 높았고, 고등학생(37.4%)이 중학생(33.0%)보다 높게 나타났다.

문항별 조사결과를 보면 스마트폰을 하느라 공부나 숙제를 하기 어렵다는 학생이 43.8%에 달했고, 지나친 스마트폰 사용으로 성적이 떨어졌다는 응답도 31.4%나 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