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의 달밤

칙칙한 공업도시는 옛말,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곳곳 사람 사는 이야기가 '솔솔'

박모니카 수필가 등록일 2013년10월07일 21시24분  
박모니카 수필가

나는 외지에서 지인들이 찾아오면 맨 먼저 포항 공대를 데려 간다. 포스코의 위력도 보여 줄 겸 포항에서 배출한 인재들을 자랑하고 싶어서이다. 그리고는 포항공대를 둘러 싼 숲길을 거닌다. 메타세콰이어의 행렬에 발맞추어 걷다 보면 정갈한 숲 속의 내면을 들여다보게 된다. 정리되어 있는 숲은 가꾸고자 하는 사람들의 의지를 읽게 한다. 잔디 깎인 구릉에서 몇 번씩 또르르 구르며 동심으로 돌아가 깔깔거리고 즐거워한다. 부덕사를 지나 어른 팔뚝만한 잉어들이 사람을 졸졸 따라 다니는 연못으로 간다. 모두들 탄성을 지른다. 물고기와 사람과의 교감을 만끽한다. 공대 옆 숲 한 켠, 백로들의 서식지를 보여주면 포항에 거주하는 나를 몹시 부러워하게 된다. 사진으로만 보아 왔던 백로들의 날개 짓을 손에 잡힐 듯 가까운 곳에서 마음 놓고 볼 수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라고 한다. 포항시 한복판에 이처럼 잘 가꾸어진 숲이 있음에 감탄을 한다.

내가 대구에서 포항으로 이사 올 때 모두들 포항을 오염된 공업 도시쯤으로 치부하며 안쓰러워했었다. 바닷가 사람들이라 거칠고 야박할 거라고 미리 겁을 주기도 했다.

그런데 포항은 살아 볼 수록 정이 드는 곳이었다.

'신라의 달밤'인 경주에는 역사가 있지만 '포항의 달밤'에는 서사(敍事)가 있다. 포항에는 사람 사는 이야기가 있다. '사람이 희망'인 서정(抒情)이 담긴 이야기들. 용흥동에서 우창동까지 걸어가 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황량했던 폐철도가 향내 나는 숲길로 확 바뀌어 있음을. 이런 일을 추진한 시 관계자의 발상이 유쾌하다. 밤에 폐철도 부지를 걷는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었다. 무서움을 자아내게 하는 곳이었다. 음침했었다. 그러나 지금은 밝고 환해서 동네 분들이 밤늦은 시간도 잊은 듯 나무 등걸 의자에 앉아 혹은 걸으면서 사는 이야기를 넉넉하게 나눈다. 나도 산보 삼아 달빛 타래 몇 가닥 만지작거리며 느긋하게 달밤을 거닌다. 서사가 있는 숲길이 어디 이 곳 뿐일까. 포항은 자랑할 곳이 많은 도시다. '복이 저절로 굴러 오는 숲길'도 장성동에 있다.

사람들이 북적대는 도심 속에 맑은 바다가 있다는 것은 기적 같다. 태평양에서 밀려 온 파도가 있고 수십억 년 전의 물결이 여전히 출렁이는 곳. 그 곳에 휘영청 달. 경계가 사라진 밤바다와 하늘을 바다 가운데 떠 있는 정자(영일대)에 걸터앉아 바라다본다는 것은 신비한 일이다. 밤바다에 떨어져 있는 별들을 주우러 가고 싶어진다.

해안선을 따라 환여동 끝까지 걷기를 즐긴다. 특히 달밤이 좋다. 밤바람이 얼굴을 스칠 때 그 촉감에는 묘한 느낌이 있다. 그럴 때 어디선가 들려오는 나지막한 색소폰 소리, 밤 하늘이 음표로 가득하다. 마음이 흔들린다.

포항이 아름답다.

해가 진다

사랑해야겠다

해가 뜬다

사랑해야겠다

사랑해야겠다

너를 사랑해야겠다

세상의 낮과 밤

배고프며 너를 사랑해야겠다

(고은의 서시)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