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부정 사용' 국가보조금 예산 깎인다

유사·중복사업 통폐합 등 구조조정

연합 등록일 2014년03월20일 21시57분  

정부가 비리나 부정수급이 있었던 국고보조사업은 방지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예산을 삭감하기로 했다.

유사·중복 국고보조사업을 통폐합하는 등 강도 높은 구조조정에 나서기로 했다.

기획재정부와 안전행정부, 환경부, 중소기업청 등 보조사업이 많은 상위 10개 정부부처는 보조금 부정수급 등 비리에 따른 국민적 불신을 없애고자 20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국고보조사업 관리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올해 52조5천억원에 이르는 국고보조금에 대해 집행 관리·감독 강화, 정보공개 추진, 유사·중복 사업 통폐합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집행 과정에서 보조금 유용이나 부정 사용이 있었던 경우, 담당 부처에서 보조금 누수 방지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원칙적으로 의무 지출을 제외한 모든 국가보조사업 예산을 삭감하기로 했다.

과목구조 개편과 유사·중복 사업 통폐합을 통해 현재 6천여개인 사업을 향후 3년간 600개 이상 줄이는 것을 목표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