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본언론 “한미일회담, 사실상 朴-아베 첫 양자회담”

“美 주선으로 한일관계 개선으로 이어질지 주목”

연합 등록일 2014년03월22일 00시52분  

일본 언론은 오는 24∼25일 핵안보정상회의(네덜란드 헤이그)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기게 된 데 대해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사이의 첫 회담이라는 쪽에 의미를 부여했다.

형식상 3자 회담이지만, 미국의 '중재'로 두 정상이 처음 공식회담을 하는 구도로 이번 회담을 보는 것이다.

NHK는 21일 "아베 총리와 박 대통령에게는 취임 후 첫 공식 회담"이라며 "북핵 문제 등 세 나라 공동의 과제를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며, 일한관계 개선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넷판은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의 경우 "미국 정부가 주도해서 타진했다"며 "일한관계 악화를 방치할 경우 북핵 문제가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안보상의 우려가 커진다는 견해가 강해졌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신문은 이어 "한국은 역사인식, 군 위안부 문제에서 일본의 성의있는 대응을 요구하며 회담을 거부해왔지만, 미국의 강한 의향을 수용한 모양새"라고 적었다.

3자 회담의 의제와 관련, 교도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에 대한 대응이 주된 의제가 되고, 군 위안부 문제 등 한일간의 현안은 다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교도는 일본 정부가 이번 회담으로 역사 인식을 둘러싸고 일본을 고립시키는 한국과 중국의 연대에 쐐기를 박겠다는 의도를 깔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지통신은 "북한 핵 문제를 중심으로 하는 국제안보 문제가 논의될 전망"이라며 "일한 간 역사 문제는 다루지 않을 공산이 크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이어 "한국이 군위안부 문제에서 일본의 성의있는 대응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일한 양자 정상회담은 성사되지 않을 전망"이라고 전하면서 "일본은 선 채로 대화를 나누는 형태로 두 정상이 접촉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회담이 미국의 중개를 거쳐 성사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본격적인 한일 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라고 보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