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2014년 메이저리그 첫 승 달성

5이닝 5K 무실점 안타에 득점까지…발목 접질려 교체된듯

뉴미디어국 등록일 2014년03월23일 16시03분  
23일 호주 시드니 크리켓 경기장에서 열린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경기에 첫 등판한 류현진 선발전을 관전하기위해 경기장을 찾은 호주 교민들이 열렬히 응원하고 있다. 연합

류현진(27)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2014년 정규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의 시드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14 메이저리그 개막 두 번째 경기에 선발로 나서 5이닝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5이닝까지 87개의 공 가운데 55개가 스트라이크였고, 2안타와 볼넷 하나만 내주고 삼진 5개를 뽑아냈다.

류현진은 낮은 공을 뿌리며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공략해 애리조나 타선을 잠재웠으며, 타자로서도 첫 타석에서 안타를 치고 나가 득점을 올리는 등 만점짜리 성적을 냈다.

다만 5회 마지막 타자 A.J. 폴록에게 공을 던질 때 미끄러지면서 휘청거린 뒤 발목 쪽에 불편함을 느끼는 모습을 보여 팬들을 걱정스럽게 했다.

다저스가 6-0으로 앞선 6회 크리스 위스로와 교체된 류현진은 팀이 결국 7-5로 이겨 시즌 첫 경기에서 승리를 챙겼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