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모비스, 숙적 SK 꺾고 기선제압

양동근·문태영 등 고른 활약, 4강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연합 등록일 2014년03월23일 21시48분  
23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울산 모비스와 서울 SK의 경기. 1승을 먼저 챙긴 울산 모비스 선수들이 경기가 끝난후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의 '리매치'로 펼쳐진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에서 울산 모비스가 먼저 웃었다.

모비스는 23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1차전에서 서울 SK를 72-61로 가볍게 물리쳤다.

문태영이 14점으로 모비스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올린 가운데 리카르도 라틀리프(13점), 양동근(11점), 박구영(10점), 함지훈(10점)도 고르게 득점에 가세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4전 전승으로 SK를 따돌리고 챔피언에 등극한 모비스는 올 시즌 플레이오프에서도 SK에 가볍게 기선을 제압해,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한발 다가섰다.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이긴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를 확률은 73.5%다. 반면 SK는 4강 플레이오프 기선 제압에 실패, 더 큰 부담을 안고 2차전에 임하게 됐다.

양 팀의 2차전은 25일 같은 곳에서 열린다.

SK는 4쿼터 들어 전면 압박수비를 쓰는 한편 애런 헤인즈의 연속 득점과 변기훈의 3점슛에 힘입어 종료 5분49초 전 53-65로 쫓아갔다.

그러나 모비스는 함지훈의 2점슛으로 한숨을 돌렸다. 이어 양동근의 가로채기로 얻은 공격권에서 박구영이 좌중간 3점포를 꽂아 SK의 반격 의지를 꺾었다.

4쿼터 종료 3분 30여 초를 남기고 56-71로 뒤처지자 문경은 SK 감독은 2차전 때 체력을 배려한 듯 김선형, 변기훈, 헤인즈 등 주전을 빼고 경기를 치렀다.

SK에서는 헤인즈가 26점을 넣으며 분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