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공동 6위로 시범경기 마무리

이종욱기자 ljw714@kyongbuk.co.kr 등록일 2014년03월23일 21시48분  

삼성라이온즈가 2014시즌 프로야구 시범경기 마지막 주말 2연전에서 NC다이노스에 2연패하면서 종합전적 4승1무5패 공동 6위로 시범경기 일정을 마쳤다.

삼성은 23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밴덴헐크를 선발로 세웠으나 홈런 두방에 무너졌다.

2회초 2사1루 상황에서 조영훈에게 우월 2점홈런을 내준 뒤 3회초 1사 2루상황에서 이종욱에게 또다시 우월 2점홈런을 내줘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밴덴헐크는 이날 5이닝동안 5안타 4실점하며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여줬다.

타선은 NC선발 에릭을 상대로 2회말 박석민과 문선엽의 연속안타로 1사 1,2루의 찬스를 잡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물러난 뒤 4회까지 꽁꽁 틀어막혔다.

공격의 물꼬는 5회말 2사에 타석에 선 정형식이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1점홈런으로 열었다.

이후 6회말 선두타자 이승엽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최형우의 1루 땅볼로 3루로 진루, 에릭의 폭투를 틈타 1점을 더 보탰다.

하지만 6회 2사후 이혜천을 시작으로 5명의 투수를 올린 NC의 인해전술에 더이상 점수를 빼내지 못하면서 2-4로 무릎을 꿇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