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승팀은 몰라도 다크호스는 단연 NC"

프로야구 개막 앞두고 미디어데이&팬페스트

연합 등록일 2014년03월24일 21시42분  
삼성 류중일 감독(왼쪽), 장원삼(가운데)과 김상수가 24일 오후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ECC 삼성홀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 행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프로야구 1군 무대에서 두 번째 시즌을 맞는 NC 다이노스가 각 구단 사령탑들로부터 2014시즌 다크호스로 지목됐다.

프로야구 감독들은 2014시즌 개막을 앞두고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의 ECC 삼성홀에서 열린 미디어데이&팬페스트에서 대부분 올 시즌 다크호스를 NC로 꼽았다.

다크호스를 언급하지 않은 김응용 한화 이글스 감독을 제외하고 7개 구단 사령탑이 NC를 올 시즌 판도에 큰 영향을 끼칠 복병으로 꼽았다.

우승팀은 잘 모르겠다면서도 복병에 대해서는 NC를 꼽는데 다들 주저하지 않았다. 3년 연속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의 위업을 이룬 삼성 라이온즈의 류중일 감독과 한국시리즈 준우승팀 두산 베어스의 송일수 신임 감독, 염경엽 넥센 히어로즈 감독, 김시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은 NC를 다크호스로 콕 집었다.

심지어는 김경문 NC 감독조차도 "NC가 다크호스 아닌가 힘줘 말하고 싶다"면서 "올해는 NC가 다크호스로서 한국 프로야구에 바람 한 번 일으켰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NC 말고 다크호스로 꼽힌 팀은 한화 이글스와 롯데 정도다. 김기태 LG 트윈스 감독과 이만수 SK 와이번스 감독은 NC와 함께 각각 한화, 롯데를 복병으로 꼽았다.

NC를 다크호스로 보지 않은 사령탑은 한화를 주목한 선동열 KIA 타이거즈 감독뿐이다.

반면 사령탑들도 우승 후보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워 했다.

류중일 감독과 김경문 감독, 선동열 감독 등은 "9개 구단 전력이 평준화돼서 우승팀은 잘 모르겠다"면서 "9개 팀이 다 우승 전력"이라고 밝혔다.

염경엽 넥센 감독은 "어느 해와 달리 우승팀을 꼽기가 어려운 것 같다"면서 "우리 팀을 제외하고 그래도 삼성이 제일 유리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