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핵안전연대, "안전성 확인 후 방폐장 준공해야"

비리·부실시공 조사 촉구

이상욱기자 swlee@kyongbuk.co.kr 등록일 2014년03월25일 22시25분  

최근 드러난 방폐장 비리사건과 관련 경주지역 환경단체들이 민관합동 조사위원회를 구성, 부실시공 여부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주핵안전연대는 25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폐장 건설 과정에서 시공사와 하도급업체,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사이에 뇌물이 오간 것과 관련해 "경주방폐장은 자연방벽이 부실해 안전성 논란이 일었는데 이번 비리로 사일로와 운영동굴이 부실하게 건설됐다면 안전성을 전혀 보장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환경단체는 "오는 6월 예정된 방폐장 준공을 무기한 연기하고 1단계 방폐장의 안전성에 대한 전반적인 검증이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면서 "주민, 시민·환경단체가 참여하는 '(가칭)방폐장안전성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부실공사 및 안전성 여부를 철저히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진심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방폐장 시공 단계별로 시공사, 공단, 감리단, 심사기관 및 규제기관 등이 다중으로 수량 및 품질기준 만족여부를 확인 후 다음 공사를 진행하므로 부실공사는 있을 수 없다"고 부실시공 의혹을 일축했다.

또 "처분시설은 4차례 국내·외 전문기관의 안전점검을 받았으며, 점검결과 안전성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면서 "오는 6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마무리단계에 있기 때문에 준공을 무기한 연기하라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