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1세기 인문가치포럼 내일 출범

안동시·정신문화재단 공동 개최

김우섭기자 kimws@kyongbuk.co.kr 등록일 2014년03월26일 22시08분  

안동시는 세계와 소통하기 위해 28일 안동시민회관에서 문화단체, 민간단체, 여성단체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정신문화재단과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출범식을 개최한다.

'세계와 유교의 소통'을 구현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정신문화재단은 세계포럼, 지역문화진흥사업, 3대문화권사업 및 유교문화를 중심으로 한 국제교류 협력 증진사업을 추진한다. 첫 사업으로 올 7월부터 매년 정례화 되는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을 개최한다.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은 '21세기 인문가치와 유교문화'를 주제로 매년 7월 4일 안동에서 기념하는 한국정신문화의 수도 안동 선포 8주년에 맞춰 7월 3일부터 7월 6일까지 한국국학진흥원, 안동문화예술의 전당, 안동대학교, 유교랜드 등에서 창립포럼으로 개최된다.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은 경제, 경영이 아닌 인물과 윤리, 돈보다는 사람, 이(利)보다는 의(義), 양극화보다는 대통합, 포용의 인간중심, 사람됨을 강조한다.

안동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은 경제, 경영 분야도 중요하지만 그 보다는 인문가치, 유교 선비 정신을 바탕으로 인문가치 융성, 문화융성을 이끌어간다는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장래 안동포럼이 자리 잡으면 세계는 경제, 경영은 스위스 다보스의 다보스포럼이, 인문, 사람, 의가 바탕이 된 유교 선비 정신을 바탕으로 하는 문화포럼은 경북 북부권을 포함한 안동포럼으로 각인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용태 한국정신문화재단 이사장은 "재단과 포럼은 유교를 통한 아시아적 공감대를 형성해 문화를 통한 교류를 확대해 박근혜 정부의 문화융성을 지방에서 실천하는 표준모델이 되도록 하고 안동을 중심으로 한 경북의 문화거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안동시 김자현 전략사업팀장은 "안동시는 지난 2000년부터 2010년까지 제1단계 유교문화권 1.0전략으로 유교문화를 복원하는 유교문화권 관광개발 사업을 추진했고,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제2단계 유교문화 현대화를 위한 유교문화권 2.0전략으로 3대문화권 사업을 추진중"이라며, "2018년 3대문화권 사업 완료단계에 접어들면 유교컨벤션센터, 세계유교박물관, 한국문화테마파크, 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 등을 기반으로 전시 컨벤션 관광산업을 통해 유교문화권 3.0전략으로 세계와 소통해 가는 안동포럼, 세계문화교류 중심지 안동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