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국군 유해 선양 안치…장가오리 공항서 영접

연합 등록일 2014년03월29일 01시50분  

한국 정부가 28일 중국 정부에 인도한 한국전쟁 당시 사망 중국군 유해 437구가 중국 랴오닝성 선양(瀋陽)에 안치됐다.

중국 측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서 우리 측으로부터 인수한 유해들을 특별기편으로 선양공항으로 옮긴 뒤 오후 1시께(현지시간) 선양 시내 '항미원조(抗美援朝)열사능원' 부지 내에 새로 건립한 시설에 안치했다.

정복 차림의 중국군 장병들은 선양공항에 도착한 유해들을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20여 대의 군용트럭에 나눠 싣고 경찰과 군용차량 수십 대의 호송을 받으며 안치시설로 운반했다.

유해를 실은 군용트럭의 적재함에는 '영웅의 귀가를 맞이한다', '열사의 업적은 영원히 역사에 기록된다', '열사는 영원히 잠들지 않는다'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들이 걸렸다.

중국 당국은 유해 안치 장소인 열사능원의 외부인 출입을 진입로부터 전면 통제하고 안치 의식을 철저하게 내부 행사로 진행했다.

선양의 유명 관광지인 베이링(北陵)공원 동쪽에 자리 잡은 열사능원은 전체 부지면적이 24만㎡에 달하며 연면적 2천㎡ 규모의 2층짜리 기념관과 기념비, 전사자 묘역, 광장, 녹지 등으로 구성돼 있다.

1951년 처음 건립돼 1999년 개축된 열사능원은 중앙의 기념비를 둘러싸고 동·서·북 방향에 한국전쟁 전사자 가운데 중국 당국이 특급·1급 영웅 등으로 분류한 123명의 중국군 무덤이 있다.

이번에 송환된 중국군 유해 안치를 위해 새로 건립된 시설은 열사능원 내 기존 전사자 묘역 바깥의 꽃 저장시설 부근에 별도로 조성됐다.

건물 지하에 송환된 유해가 안치됐고 지상부에는 추모시설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유해 안치에 앞서 선양공항에서 열린 영접 의식에는 장가오리(張高麗) 상무 부총리, 쉬치량(許其亮) 중앙군사위 부주석, 옌쥐안치(嚴전<재방변 없는 携>琪) 전인대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장 부총리는 영접 의식에서 "중한 양국의 공동 노력으로 437구의 유해가 조국으로 돌아왔다"면서 "60여년간 우리는 줄곧 앞세대의 무산계급혁명가와 중국인민지원군이 건립한 불후의 공훈을 잊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항미원조전쟁(한국전쟁)의 위대한 승리는 신중국의 안전과 존엄을 수호했고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지켰다"면서 "우리는 성대하게 영접 의식을 거행함으로써 지원군 열사를 대대적으로 찬양하고 우리의 절절한 그리움과 숭고한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유해를 싣고 인천공항을 출발한 특별기가 중국 영공에 들어선 뒤 공군 전투기 2대가 호위 비행을 하는 등 당국이 최대한 예우를 갖춰 유해를 맞이했다고 전했다.

이날 열사능원 정문 밖에는 내외신 기자들과 멀리 상하이, 후베이, 난징 등지에서 찾아온 한국전쟁 참전 중국군 후손, 주민 등 100여 명이 몰려 유해 송환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한국전쟁에서 돌아오지 않은 아버지와 삼촌 등을 반세기 넘게 기다려온 중국인 후손들은 이번에 송환된 유해들에 대한 DNA 감정을 통해 신원이 확인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중국군 197사단 소속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는 차오수이후(曺秀湖·84) 씨는 "뉴스를 보고 유해 송환 사실을 알게 돼 안치 장소를 찾았다"면서 "한 때 적이었지만 이제는 중국과 친밀한 관계가 된 한국 정부가 큰 결정을 내려 유해들이 고국에 돌아올 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