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진핑 “일본군 난징대학살서 30만 이상 살해”

베를린 강연서 日군국주의 맹비난…日 “단호히 대응할 것”

연합 등록일 2014년03월29일 18시52분  

독일을 방문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난징(南京)을 점령하고 30만 명 이상을 살해했다고 말하며 일본군국주의를 비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최고지도자가 국제무대에서 일본의 과거사를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일본정부측은 "관련 발언을 확인한 뒤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져 양국의 역사갈등 문제가 한층 악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베를린에서 한 강연에서 과거 일본군국주의침략전쟁에 의해 중국인 3천500만 명이 살해되거나 상처를 입었다고 강조하며 난징대학살 과정에서 30만 명 이상이 살해됐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시 주석의 이 같은 언급이 난징대학살의 희생자 숫자를 둘러싼 논란을 다시 한번 점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중국 학계는 일본군이 1937년 12월 난징대학살 과정에서 최대 30만 명 이상을 살해한 것으로 본다. 이는 사실상 중국 정부의 공식입장으로, 난징대학살희생동포기념관(난징기념관)은 희생자 숫자를 뜻하는 '300000'이라는 숫자를 곳곳에 새겨놨다.

반면 일본 학계는 대체로 난징대학살의 전체 피해자 규모를 20만 명 이하로 추산하며 2만 정도로 보는 견해도 있다. 일본 정부 역시 중국 정부의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 주석의 이 발언은 아직 중국의 관영매체 보도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다만, 중국 인민일보가 운영하는 해외망이 이날 로이터통신을 인용, 시 주석이 베를린을 방문해 '제2차 세계대전 시기 일본의 잔혹행위가 여전히 우리 눈에 선하고 우리 기억에 또렷하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우리 중국인은 '기소불욕물시어인'(己所不欲勿施於人·자기가 하기 싫은 일을 남에게 시켜서는 안된다)이라고 여긴다. 중국에 있어 평화는 마치 인류에게 공기가 필요하고 식물에게 수분이 필요한 것과 같다"는 발언도 했다고 해외망은 전했다.

시 주석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쾨르버 재단에서 한 연설에서 전 세계적인 주목 대상이 된 중국 국방예산에 관한 질문에 대해 "매우 정상적인 것이다. 중국같이 이렇게 큰 대국의 국방건설에 필요한 것"이라고 말하며 "우리는 절대로 '국강필패'(國强必覇·국가가 강해지면 패권을 추구한다)의 길을 걸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또 "그러나 우리는 아편전쟁 이후 서방 열강들의 견고한 함선과 날카로운 대포 아래 노예가 되고 식민지가 된 역사적 비극을 되풀이할 수는 없다"며 "그래서 우리는 반드시 자위를 위한 국방건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최고지도자가 국제무대에서 자국 국방예산에 대해 구체적 입장을 밝힌 것은 이례적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