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양군 공무원 조직적 선거운동 개입 ‘의혹’

일부 간부 특정후보 지지 발언 등 부적절한 처신 ‘도마위’

정형기기자 jeonghk@kyongbuk.co.kr 등록일 2014년03월31일 21시59분  

6·4 지방선거를 70여일 앞두고 일부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처신이 도마위에 올라 말썽이 되고 있다.

특히 일부 간부공무원들이 출장 등을 핑계로 선거 출마자들의 측근이나 후보자들을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일삼고 있어 조직적으로 선거운동에 개입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영양군의 모 면장의 경우 최근 출근 후 관내 출장을 핑계로 모 출마자 측근들과 마을을 방문해 말썽을 빚었으며, 또 다른 면장은 선거를 앞두고 주민자치위원회를 구성하고 조례로 제정하려다가 시기상 부적절하다는 항의를 받기도 했다.

또 다른 면장은 마을 모임이나 주민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을 찾아다니며, 출마 후보자에게 모임에 관한 정보를 자세히 전달해 출마자가 참석해 줄 것을 요구하는 등 부적절한 처신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뿐만 아니라 모 간부 공무원이나 주요 부서 일부 6급 계장들의 경우 각종 크고 작은 모임을 주선해 일부 후보자를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일삼거나 외출이나 출장을 핑계로 근무시간에 술을 먹고 아예 업무를 제 때 처리하지 못하는 등 선거를 앞두고 일부 공무원들의 기강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이번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모 기초의원의 경우 노골적으로 마을회관이나 노인정, 지인들을 찾아 다니며 일부 출마 후보자들의 험담으로 낙선 운동과 특정 후보 지지발언 등을 적절치 못한 언행과 처신으로 공명선거를 유도하지는 못할 망정 오리려 선거를 혼탁시키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영양군청 감사담당 관계자는 "6급 이하 직원들은 교육을 통해 선개 개입이나 복무 기강 확립을 하고 있지만 5급 이상 간부 공무원의 경우 도에서 감사나 징계를 해야 되기 때문에 어떻게 근무태만이나 허위 출장 등에 대해서 어떻게 확인하거나 징계를 줄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지금까지 선거와 관련된 신고나 자체 감사는 없었다"고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대답을 했다.

이에 대해 주민 권모(44·영양읍)씨는 "벌써부터 일부 공무원들이 어느 후보에게 줄서고 승진이나 요직부서를 보장 받았다는 얘기와 공무원들에 대한 부적절한 처신이 공공연하게 입소문으로 퍼지고 있으며, 농촌지역 특성상 공무원들의 선거에 대한 발언이 큰 영향을 끼치는 만큼 절대적으로 엄정 중립해야 된다"며 "그러나 영양군에서는 선거 때만 되면 부적절한 처신을 일삼는 공무원들에 대해 알고도 모르는척 하는건지 처벌이나 단속은 전혀 이뤄지지 않는 지역 같다"고 꼬집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