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팔꽃

이영광 시인 등록일 2014년06월05일 20시52분  

가시 난 대추나무를 친친 감고 올라간 나팔꽃 줄기, 그대를 망설이면서도 징하게 닿고 싶던 그날의 몸살 같아 끝까지 올라갈 수 없어 그만 자기의 끝에서 망울지는 꽃봉오리, 사랑이란 가시나무 한그루를 알몸으로 품는 일 아니겠느냐 입을 활짝 벌린 침묵 아니겠느냐

<감상> 사랑으로 몸살을 앓는 일. 사랑은 행복을 전제로 현실을 열심히, 신나게 살아가는 일임을 우리는 너무 잘 알고 있다. 그 사랑 굴러가는 앞길이 가시 달린 대추나무 같다 해도, 그 나무 칭칭 감고 오르는 나팔꽃 같은 것임을 우린 잘 알고 있다. 고운 정 미운 정 속내를 다 드러내고 그것을 이해하고 보듬는 일이 사랑이다. (시인 하재영)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