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창조경제를 말한다…(1) 포항창조경제혁신센터

산·학·연·관 유기적 협력 통해 포항의 지속 성장 이끈다

장상휘기자 jsh@kyongbuk.com 등록일 2014년12월31일 17시46분  
차세대의료영상장치 체험하는 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17일 포항시 남구 포스텍C5에서 열린 포항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을 마친 뒤 IT기반 차세대의료영상장치를 체험하는 등 센터를 시찰하고 있다. 연합

민간이 주도하는 국내 최초의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올해 포항에서 문을 연다.

지난해 12월 17일 포항시·경상북도·포스코·포스텍 등 15개 협약기관이 산·학·연 협력체계 구축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이어 '포항형 창조경제'의 첫 시험대가 될 '포항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곧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박근혜 대통령도 협약식 체결을 축하하기 위해 포항을 방문하는 등 창조경제 메카로 급부상한 포항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포스텍에 들어서는 '창조경제혁신센터'는 민선 6기 출범 후 철강산업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포항시가 추진하고 있는 '포항형창조경제'와 맥락을 같이하고 있다.

포항형 창조경제를 쉽게 설명하면 철강산업 이후를 대비해 지금까지 구축해 온 포스텍을 비롯한 포항의 우수한 R&D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는 것이 핵심이다.

산업체·대학·연구소·시 등이 유기적인 협력과 융합을 통한 네트워킹으로 작지만 강한 기업인 '강소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포항의 지속적인 성장과 도약을 이끌어 간다는 구상이다.

포항은 70년대 포스코 건설 이후 철강산업으로 한국의 산업화를 선도하고 중공업 발전의 기반을 마련해왔다.

하지만 지금은 글로벌 경제위기와 철강경기 침체로 인구성장에 한계를 드러내고 하드웨어 사업 편중으로 산업경쟁력도 약화된 상태이다.

다행스럽게도 1986년 포스텍 개교와 함께 방사광가속기 등 국내 최고 수준의 R&D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온 것이 포스트 철강시대를 준비하는 '포항형 창조경제'의 밑받침이 되고 있다.

△강소기업육성과 신설 등 조직개편을 통한 역량 강화

포항형 창조경제의 핵심인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추진방향은 육성, 유치, 지원, 인프라 등 4개 전략으로 세분화된다.

이를 통해 정부정책과의 연계는 물론 타 지역과의 차별성을 추구한다는 방침이다.

정책수립 및 역량강화가 강소기업 육성의 첫 번째 과제이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지난해 9월 포항시창조도시추진위원회 산하 강소기업 육성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협의체 기능은 물론 중장기적인 포항시 강소기업 육성정책을 수립한다.

기관별 역할분담도 추진해 나가며 올해 1월 1일자로 조직개편을 통해 '강소기업육성과'를 신설, 강소기업 육성과 지원을 위한 기능을 대폭 강화해 나간다.

또한 기존 산업에서 신성장 산업으로 업종 전환하는 기업 지원, 중소기업 애로기술 사업단 운영, 퇴직 근로자를 활용한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등 중소기업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한다.

미래형 스마트 철강 공장 구현을 위한 신공정 설계와 같은 철강산업 구조고도화, 지역 대학과 연계를 통한 창업 인재 육성, 창업보육 확대, 창업경진대회, 초기창업자금 지원, 비즈니스교류회 등 창업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미 지난해 9월 포스텍 출신 기업협의체(APGC)가 학생들의 창업에 필요한 공간과 기술, 다양한 컨설팅 지원을 위한 APGC-Lab를 포스텍내에 설치했다.

APGC-Lab은 국내 최초 대학과 기업의 공동 창업 지원 조직으로 자리매김해 포항의 창조경제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략적 신규 사업 유치

포항시는 전략적 신규 사업 유치를 중점 추진한다.

시는 앞으로 지역의 산·학·연·관 참여형 국내외 강소기업 유치전략 마련과 강소기업 유치관련 정보수집체계 구축에 힘을 쏟는다.

지역의 우수한 R&D 홍보를 통한 기업 및 전문연구소 유치, 인근 지역 및 산업연관지역과 협력체제를 구축해 연계 가능한 산업체 발굴은 물론 지역에 유치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방사광가속기와 연계한 R&D 비즈니스 관련 대기업의 신규사업 부문을 유치하고 첨단 연구장비활용형 분석과학분야 신규 사업 부문도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강소기업 지원

다음으로 시는 강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지역의 산·학·연·관 거버넌스를 구축해 종합적인 지원방안 및 체계, 방법, 역할 등을 분담할 예정이다.

R&D 기관과 공동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이 기술을 바탕으로 한 사업화 추진한다.

여기에 전문 인력, 금융 지원, 벤처육성 펀드 조성을 통한 지역금융경제 기반 구축과 신제품, 기술력 제품의 마케팅을 위한 글로벌 시장개척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조성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조성에 포항시는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집약형태의 거점 인프라 조성에 초점을 맞춘다.

이병석 국회의원이 발의한 '창조경제 선도지역의 지정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에 계류중에 있는데 이 법이 통과되면 창조경제 선도지역 및 기능지구, 기술주도형 강소기업 지정요건을 갖추고 있는 포항은 지정이 유력하다.

지정이 되면 강소기업 육성 성장 단계별 종합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고 글로벌 정주여건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다.

이밖에 동해안 연구개발특구 지정도 진행하고 있어 포항시는 첨단부품 및 신소재, 에너지 등 특화분야를 활용해 연구개발의성과를 사업화로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강소기업과 지역대학 출신들이 지역에 머물러 창업과 기업활동을 할 수 있는 교육, 문화관광, 환경 등 정주여건도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2020년 포항형 강소기업 100개, 일자리1만명

포항은 우수한 R&D 인프라가 갖추어져 있었음에도 산·학·연·관 네트워크를 실현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는 여건이 달라졌다.

김용민 포스텍 총장이 산·학·연·관 협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역의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AP포럼을 구성해 독일 드레스덴, 영국 세필드 등 철강도시가 쇠퇴의 길목에서 성공적으로 재도약한 사례를 벤치마킹하는 등 산업구조 다변화에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이제는 철강도시를 기반으로 한 산업구조 다변화가 미래 포항의 모습이라는 지역적 공감대도 형성하고 있다.

이러한 공감대가 강소기업 육성을 통한 '포항형 창조경제'로 귀결된 것이다.

포항시는 이러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조직개편과 창조경제 혁신센터를 포함한 육성정책, 산·학·연·관협력체계를 통해 2020년까지 포항형 강소기업 100개를 육성할 예정이다.

1만명의 일자리를 만들어 산업구조 다변화는 물론 포항형 창조경제를 실현해 지속적인 발전이 가능한 도시를 만들어 간다는 구상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형 창조경제의 실현은 공무원들의 기업가적 마인드와 사명감은 물론 지역의 각 주체가 위기의식을 가지고 지속적인 협력과 융합, 네트워킹이 핵심"이라고 전제하고 "지금까지 포항이 각종 우수한 인프라를 구축해 왔다면 이제는 이를 활용해 성과를 만들어 가야 할 골든타임이다"고 역설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