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스토리 있는 팔공산 숲길 만든다

90억 투입 2018년까지 조성…108㎞ 구간 생태환경·문화·역사 연결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3월19일 11시43분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역의 대표 명산인 팔공산의 아름다운 생태환경, 문화, 역사를 둘러볼 수 있는 숲길을 조성한다.

사업비 90억원을 투입해 팔공산의 대구∼경북구간 108㎞(대구 34㎞·경북 74㎞) 둘레길을 2018년까지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이를 위해 숲길을 정비하고 숲길 안내센터와 안내체계를 구축한다.

또 도보관광 프로그램 개발과 관광지원 인프라 구축 등의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새로 길을 내기보다는 지정 등산로나 옛길 등을 활용할 방침이다.

왕건길, 팔공산 올레길 등과 연계해 환경훼손과 신규 조성비용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사업을 위해 대구 동구, 경북 경산·영천·군위·칠곡 등 5개 시·군·구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공동협의체를 구성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2011년 11월 팔공산 둘레길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해 4월 대구경북연구원에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의뢰했으며, 용역이 마무리됐다.

이 사업은 지난달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윈회에서 대구와 경북이 함께 힘을 모을 수 있는 신규 상생협력과제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부섭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팔공산 둘레길은 대구·경북이 함께 추진할 경우에 더 높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며, 지역균형발전과 인근 지역 주민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권오승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팔공산권역의 다양한 전설과 문화자원을 활용해 스토리가 있는 둘레길을 만들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